2017.07.18 (화)

  • -동두천 29.8℃
  • -강릉 32.1℃
  • 연무서울 28.8℃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30.8℃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8.5℃
  • -고창 28.0℃
  • 천둥번개제주 27.9℃
  • -강화 28.6℃
  • -보은 26.6℃
  • -금산 26.3℃
  • -강진군 ℃
  • -경주시 31.8℃
  • -거제 28.8℃

medical advice

일사병과 열사병, 차이가 뭔가요?

폭염 속 더위질환 주의
강남세브란스병원 건강자료

일광화상 물집 터트리지 말고 냉찜질이 효과적



 최근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일부 지역에서는 섭씨 40도 가까이 수은주가 오르고, 노약자의 사망사고까지 보고되고 있다. 이 같은 더위로 인해 생기는 대표적인 질환이 ‘일사병’과 ‘열사병’을 꼽을 수 있다. ‘일사병’과 ‘열사병’, 이름이 비슷하여 많은 이들이 이를 혼동하여 사용하는데, 둘은 엄연히 다른 질환이다. 

 일사병(heat exhaustion)은 열탈진이라고도 하며, 더운 환경에서 염분과 수분이 소실되어 생기는 질환이다. 대부분 열에 상당 시간이 노출됐으나 제대로 수분 및 염분 섭취를 하지 않아 발생한다. 일사병은 노인에게서 일어나는 경우가 흔하다. 땀을 많이 흘리고 창백해지며 두통, 위약감, 구역, 구토, 어지럼증 등을 호소한다. 피부가 차고 젖어 있으며 체온은 크게 상승하지 않는다. 일사병이 의심되면 서늘한 곳에서 쉬면서 시원한 음료, 특히 염분이 포함된 음료를 마시는 것이 좋다. 맥주 등 주류나 카페인이 든 음료는 이뇨작용을 일으키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차가운 물로 샤워를 하거나 목욕을 하는 것도 괜찮다. 증상이 심하다면 병원에서 수액을 통해 수분과 염분을 보충하는 것도 방법이다.

 열사병(heat stroke)은 체온조절 중추가 외부의 열 스트레스에 견디지 못해 그 기능을 잃으면서 생기는데 땀을 흘리는 기능이 망가져 지속적인 체온상승을 보인다. 대개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상승되고 땀이 나지 않아 피부가 건조하다. 체내의 장기들이 과열되어 기능을 잃게 되므로 열관련 질환중 가장 심각한 응급상황이다. 심한 두통과 어지러움, 구역질 증상을 보이며 의식이 혼미해지거나 심하면 의식을 잃기도 한다. 의식이 저하된 환자에게 함부로 음료를 마시도록 하는 것은 위험하다. 빨리 응급실을 방문하여 다른 원인을 감별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열사병 치료에는 무엇보다 환자의 체온을 적극적으로 낮추어 정상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 건강 Small tip. 햇볕에 화상을 입었다면?

 햇볕이 강해지는 여름에는 살을 빨갛게 익혀서 병원을 찾는 사람이 늘어난다. 자외선에 의한 일광화상이다. 햇빛이 닿은 피부는 빨갛게 되고 부종이나 막이 얇은 수포가 생기게 된다. 열이 나고 화끈거리는 통증이 생기게 되는데 심할 경우에는 두통과 함께 발열과 같은 전신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피부 발적 및 통증은 보통 일광 노출 후 2∼6시간 후에 시작되어 24시간 후면 최고에 이르게 되는데, 이는 강한 자외선이 피부의 표피와 진피층을 투과하면서 표피 바로 밑의 모세혈관이 팽창되어 피부가 벌겋게 달아올라 보이는 것이다. 그 후 계속 자외선에 노출되면 피부세포가 멜라닌색소를 만들어 피부가 검게 그을려 보이게 된다. 급성 일광화상에 의해 발적 및 통증만 있는 경우는 1도 화상으로 이러한 경우에는 자가 치료가 가능하다.

 일광화상은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태양광선이 가장 강한 시간인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밖에 나가는 것을 가능한 피하는 것이 좋다. 햇빛이 강한 야외로 나갈 때는 피부를 직접 드러내지 말아야 하고, 햇빛을 피하기 위해 긴소매의 옷을 입고 모자를 쓰는 것을 권장한다. 여의치 않을 때는 자외선 차단 크림을 발라주어야 하는데, SPF(자외선 차단 지수)가 15 이상이고 UVA와 UVB 를 모두 차단할 수 있는 것으로 태양광선에 노출되기 30분 전에 사용한다. 수영을 하거나 땀을 흘린 뒤에는 다시 발라 주어야 한다.

 일단 일광 화상을 입은 경우라면 냉찜질을 하는 것이 증상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통증이 심하면 아스피린이나 타이레놀 등의 진통제를 복용할 수 있다. 환부에 압력을 가하지 않는 것이 통증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물집은 터트리면 상처를 통해 세균감염이 될 수 있으므로 터트리지 않도록 한다.

관련기사

관련태그

일사병(heat exhaustion)  열사병(heat stroke)은  강남세브란스병원  메디컴  이엠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