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1 (월)

  • 흐림동두천 1.3℃
  • 맑음강릉 5.0℃
  • 흐림서울 3.0℃
  • 구름조금대전 6.0℃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7.3℃
  • 구름조금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7.7℃
  • 구름많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4.8℃
  • 구름조금금산 4.0℃
  • 맑음강진군 6.6℃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뇌 과학-ICT-의료융합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컨퍼런스’ 개최
- 4차 산업혁명시대 이끌 ‘브레인 사이언스 파크’ 등 뇌관련 인프라 구축 필요성 강조 (주)지엔티파마가 ‘뇌 과학-ICT-의료융합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1월 17일 수원 라마다 플라자 호텔에서 진행된 컨퍼런스는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한국뇌신경과학회, 뇌질환연구협의회가 후원했다. 지엔티파마는 난치성 질환인 뇌졸중•치매 치료제를 개발해 국내•외에서 임상시험 중에 있으며 국내 최초의 뇌 관련 의료복합단지인 ‘브레인 사이언스 파크 조성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날 컨퍼런스에서는 치매나 뇌졸중 등 뇌신경질환의 진단 및 치료기술 개발을 실용화하기 위해서는 뇌 관련 첨단산업과 의료기관이 한곳에 결집해 협력할 수 있는 클러스터 조성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세계신경과학회 회장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뇌과학연구소장을 지낸 데니스 최(한국명 최원규) 미국 뉴욕스토니브룩의과대 석좌교수는 기조 강연을 통해 “급속히 발전하는 뇌과학에 힘입어 뇌•척수 등 신경질환의 치료 기술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고 뇌 기반 인공지능이 4차 산업을 주도하고 있다”면서 “한국은 의료 수요와 함께 관련 기업의 연구개발 역량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