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금)

  • -동두천 -0.9℃
  • -강릉 5.3℃
  • 흐림서울 -0.2℃
  • 연무대전 1.1℃
  • 구름조금대구 3.0℃
  • 구름조금울산 6.2℃
  • 구름많음광주 4.9℃
  • 맑음부산 9.1℃
  • -고창 3.8℃
  • 구름조금제주 7.6℃
  • -강화 -0.7℃
  • -보은 -0.4℃
  • -금산 1.8℃
  • -강진군 6.7℃
  • -경주시 4.9℃
  • -거제 7.6℃
기상청 제공

병원

이대목동병원, 유족들과 간담회 갖고 사과

사망 책임 인정, 원인 규명 및 재발 방지 노력 등 약속





이대목동병원이 지난해 12월 16일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발생한 신생아 사망 사태 관련 유족들과 간담회를 갖고 사과했다. 

8일 이대목동병원 회의실에서 열린 유족들과의 간담회는 지난달 신설된 이화의료원 운영특별위원회(위원장: 김광호)가 유족들에게 제의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정혜원 전 이대목동병원장을 비롯해 사퇴한 전 경영진,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중인 조수진 교수를 제외한 신생아 중환자실 담당 소아청소년과 교수, 전 홍보실장과 김광호 이화의료원 운영특별위원장을 비롯한 신임 경영진이 참가해 유족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하고 신임 경영진의 향후 사태 수습을 위한 노력을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이대목동병원 관계자는 “지난달 29일 구성된 이화의료원 운영특별위원회는 새 경영진이 구성된 만큼 무엇보다 유족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간담회에서 유가족과의 협의를 통해 다음의 세 가지 사항을 공식 인정하고 약속하였다.

  1.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아이들이 집단적으로 사망하게 된 원인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하였다. 이는 병원에서 감염되어 사망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이에 병원당국은 사망의 책임을 인정한다.
  2. 이번 사건의 근본 원인에 대해 다양한 분석과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병원은 사건의 원인이 제대로 규명되고 사건의 본질이 호도되지 않도록 노력한다. 
  3. 병원은 이러한 불행한 사고가 그 어느 곳에서도 재발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민·관 합동 TF에 적극적으로 협조한다.

아울러 이화의료원 운영특별위원회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병원 감염관리를 비롯한 환자 안전 시스템을 재점검 및 강화하고 환자안전을 최우선하는 병원, 국민에게 신뢰받는 병원으로 거듭나기 위해 개선 방안 및 재발 방지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대내외에 공표할 예정이다. 

이대목동병원은 신생아 중환자실 신생아 사망 사태에 대해 책임지고 의료원장, 병원장을 비롯한 전 경영진이 사퇴하고 지난달 29일 새로운 경영진이 임명돼 이번 사태 수습과 병원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관련기사

관련태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태  간담회  메디컴  이엠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