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8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단신

해외 유명 브랜드 립밤에서 발암물질 MOSH, MOAH 검출…




해외 유명 브랜드 립밤 제품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되어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영국 매체 메트로는 프랑스 소비자 단체 'UFC 크 슈아지르'가 유명 브랜드 립밤을 조사한 결과 전체 21개 제품 중 10개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고 지난 9월 29일 보도했다. 

립밤에서 발견된 발암물질은 MOSH(포화 탄화수소 미네랄 오일)와 MOAH(방향족 탄화수소 미네랄 오일)다. MOSH를 삼킬 경우 간이나 림프절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MOAH는 근육조직에 축적되며 부작용을 일으켜 암을 유발할 수 있다.

위험 물질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진 립밤 브랜드는 이브로쉐, 가르니에, 라벨로, 카멕스, 라로슈포제, 보아론, 아벤느, 르쁘띠마르세유, 압토니아, 유리아주 등 10개이며, 이 중에서 카멕스, 라로슈포제, 유리아주, 아벤느 등은 현재 국내에도 유통되고 있다.

발암물질 논란이 불거진 브랜드들은 공식 성명을 내며 조사 결과를 반박했다. 이브로쉐는 "자사의 모든 제품들은 유럽 코스메틱 협회의 권고량을 준수한다"고 밝히며 "화장품 안전성 모니터링을 엄격히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멕스도 "미국 화장품 및 피부 제품에 사용되는 화이트 미네랄 오일을 사용하고 있다"며 "여러 연구들을 통해 미네랄 오일에는 독성 및 발암물질이 없다는 게 입증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벤느를 유통하고 있는 국내 유통업체 피에르파브르더모코스메틱 코리아는 중앙일보에 "미네랄 오일은 유럽 화장품 규정 및 식약처 규정에 따라 승인된 원료"라며 "자사 제품에 함유된 미네랄 오일은 유럽약전 품질기준 및 유럽 화장품 협회의 권고사항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MOAH 또한 유럽약전 기준에 따라 원료 검증 단계부터 철저히 관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외 유명 브랜드 립밤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는 소식에 소비자들은 불안해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안전할 거라고 생각했던 유명 브랜드 립밤을 잘 쓰고 있었는데 버려야겠다"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다른 네티즌은 "얼마 전 립밤을 샀는데 아깝다"라고 아쉬워했다. 이외에도 "다행히 내가 쓰는 제품은 아니다" "앞으로 뭘 믿고 어떤 걸 발라야 하나" 등 네티즌들은 불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관련태그

UFC 크 슈아지르  유명 브랜드 립밤  발암물질 검출  메디컴  이엠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