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흐림동두천 -2.6℃
  • 흐림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1.6℃
  • 흐림대전 1.3℃
  • 흐림대구 6.5℃
  • 흐림울산 9.2℃
  • 구름많음광주 4.5℃
  • 흐림부산 9.3℃
  • 흐림고창 4.1℃
  • 흐림제주 8.7℃
  • 흐림강화 -2.8℃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5.4℃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10.3℃
기상청 제공

병원

고대 안암병원 장기모 교수팀, 관절경학회 최우수구연상 수상

10월 1일 백범김구기념관, 10월 1일 백범김구기념관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정형외과 장기모 교수 연구팀이 지난 10월 1일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진행된 10월 1일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최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

 장기모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연세의료원 산하 3개 병원의 정형외과 연구팀(김성환, 박상훈, 정민, 정광호 교수)등 총 4개의 기관이 함께 참여하고 있는 다기관 전향적 연구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장기모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무릎 관절에 발생된 연골 손상 재생을 위해 개발중인 새로운 치료제(Particulated Costal Hyaline Cartilage Allograft with Microfracture)’의 효과와 안전성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여 이번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장기모 교수는 “이번 연구는 무릎연골 손상부위에 직접 주입되어 원천적이고 적극적인 재건을 목적으로 하는 치료제의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하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노령인구의 증가 등으로 무릎연골 손상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효과적인 무릎연골 치료제가 개발되면 경제적인 부담과 건강보험 재정 부담을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장기모 교수는 대한정형외과학회, 대한슬관절학회, 대한관절경학회, 대한스포츠의학회 등 국내외 많은 학회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2019년부터 대한축구협회 의무위원으로 선임되어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팀닥터로 활동하는 등 왕성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