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목)

  • 구름조금동두천 8.5℃
  • 구름조금강릉 9.4℃
  • 구름많음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0.4℃
  • 구름조금대구 12.8℃
  • 구름조금울산 13.5℃
  • 맑음광주 11.5℃
  • 흐림부산 15.2℃
  • 맑음고창 9.0℃
  • 맑음제주 15.2℃
  • 흐림강화 12.1℃
  • 구름많음보은 6.1℃
  • 구름많음금산 7.3℃
  • 맑음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1.0℃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medical advice

[소변으로 보는 건강] 소변은 건강의 바로미터!

소변량, 냄새, 색에 따라 건강상태 확인 ‘건강 지표’

URL복사
-소변의 90%는 물… 하루 소변량 1~1.5ℓ, 5~6회 정상
-소변량 줄면 신장에 악영향수분 섭취로 탈수 예방해야
-소변색 따라 황달·신장염·방광암 등 다양한 질환 의심




우리는 매일 소변을 본다. 무심코 지나치는 일상에 가깝지만 사실 소변은 우리 몸의 건강상태를 잘 반영해 주는 지표다.

소변은 인체의 물질대사 후 만들어진 결과물로 신장에서 노폐물을 걸러 방광에 모여 배출되는 용액을 말한다. 소변의 90% 이상은 물이다. 그 외 아미노산, 요산, 요소, 무기염류 등의 성분으로 구성된다.

건강한 성인의 하루 소변량은 1~1.5ℓ 정도다. 보통 1회 300㎖를 배출한다. 배뇨횟수는 계절과 온도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보통 성인의 경우 하루 5~6회 정도다.

신석준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소변을 단지 노폐물의 일부로 생각하지만 사실 소변은 매우 가치 있는 산물이다”며 “일반인의 경우 소변을 보면 어느 정도 건강을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소변량 줄고 냄새 심하다면 건강 이상 징후

심박출량의 1/4이 신장으로 가게 되는데, 어떤 원인이든 신장으로 가는 수분의 양이 적어지면 소변량은 줄어들게 된다. 무더위로 땀을 많이 흘리거나 심장이 기능을 제대로 못할 경우, 출혈, 감염 등 쇼크로 인해 피를 충분히 콩팥으로 보내지 못하면 소변량은 줄어든다. 급성이나 만성으로 콩팥 자체가 망가져 기능을 못 해도 마찬가지다.

소변량이 줄어드는 것은 신장에 직접적인 해가 되는 매우 중요한 문제이므로 충분한 수분 섭취로 탈수를 예방하는 것이 콩팥 건강에 중요하다.

정상적인 소변은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다. 만일 소변에서 암모니아 냄새가 심하게 난다면 탈수에 의해 농도가 짙어진 탓일 수 있다. 그밖에 퀴퀴한 냄새는 간질환이나 대사장애 때문일 수 있고, 달콤한 냄새는 일반적으로 대사장애가 원인이지만 간혹 당뇨병을 의미할 수 있다.


소변색 변화하면 급성신장염·방광암 등 의심

정상적인 소변색은 맑은 황갈색으로 옅은 맥주 빛깔을 띠는 것이 정상이다. 소변색은 소변의 농축 정도와 성분에 따라 결정되는데 적혈구의 대사산물인 빌리루빈(Bilirubin)이 간을 통해 소변으로 배설되기 때문에 약간의 노란색을 띠게 된다. 간염 등으로 황달이 심해지면 소변도 샛노란색이 된다. 마라톤이나 행군, 장시간 등산 후에 근육통과 함께 갈색의 진한 소변을 볼 수 있는데 간혹 근육세포의 파괴로 나온 미오글로빈(myoglobin)이 배설될 때 나타날 수 있다. 

육안으로 보기에 콜라 색깔의 짙은 소변은 급성신장염이 생겨 적혈구가 과다하게 혈관 밖으로 빠져나가면서 나타난다. 새빨간 혈뇨는 대개 급성방광염에서 올 수 있고 흡연하는 고령의 남자라면 방광암이나 신장암을 의심할 수 있다. 옆구리나 하복부의 격렬한 통증이 동반한다면 요로 결석이 원인일 수 있다. 

신석준 교수는 “소변을 잘 살펴보기만 해도 건강의 이상 여부를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다”면서도 “그렇다고 어설픈 상식으로 섣부른 판단은 금물이다. 현명한 건강관리를 위해서는 정기적인 검진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Tip] 소변 수치로 보는 내 몸 건강

① ㏗ 4.6~8
정상적인 소변은 약한 산성을 띠는 경우가 많다. 소변의 ㏗ 농도(산염도)는 4.6~8이다. 소변의 산성도가 심해져 ㏗가 4.6 이하로 측정되는 경우는 고단백식이 대사성 및 호흡성 산증, 기아상태 등이 있다. 대사성 및 호흡성 알칼리증, 채식, 암모니아 생성 세균 감염의 경우 소변이 알칼리성으로 변해 ㏗가 8 이상으로 증가할 수 있다.

② 요의 비중 1.016~1.022
요의 비중은 소변에 얼마나 많은 물질이 들어있는가를 나타내는 수치다. 요의 비중이 1.000인 경우는 소변에 아무것도 녹아 있는 것이 없음을 의미한다. 요의 비중이 증가하는 경우는 소변에 많은 물질이 녹아 있는 경우와 소변의 수분량이 많이 부족해 상대적으로 물질이 많이 녹아 있는 경우가 있다. 아침 첫 소변의 경우 요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 그 외 질병 등으로 요의 비중이 증가하는 경우로는 심한 탈수, 당뇨병 등이 있을 수 있다. 반대로 요의 비중이 감소하는 경우는 수분 섭취를 과도하게 많이 하거나 콩팥 세뇨관 손상으로 소변이 농축되지 않는 경우 발생할 수 있다.

③ 하루 150㎎ 미만의 단백질 소변으로 배출
보통 하루 150㎎ 미만의 단백질이 소변으로 배출된다. 단백질이 그 이상 배출될 때 ‘요단백 양성’이라고 표현한다. 소변 내의 단백질이 비정상적으로 증가하는 경우 콩팥 기능 이상을 생각할 수 있다. 만성 신장염이나 신증후군, 당뇨병성 신증에서는 환자의 질병 상태가 중할수록 소변의 단백량이 증가한다. 소량의 단백뇨라도 방치할 경우 신장기능이 빠르게 악화할 수 있다. 정기적인 검사가 필요하다.

④ 적혈구가 없는 것이 정상
소변에는 적혈구가 검출되지 않는 것이 정상이다. 그러나 소변으로 적혈구가 배출돼 소변이 붉어지는 경우 혈뇨가 있다고 표현하는데 이는 콩팥 및 요로계의 질환, 출혈성 성향 등이 있음을 암시한다. 육안으로 보기에는 소변색은 정상으로 보이지만 소변검사에서 혈뇨가 진단되는 경우를 미세 혈뇨라고 한다. 혈뇨가 있다고 진단된 경우 외상성 요로계 손상, 신장 및 요로 결석, 방광염, 방광암, 신장암 등이 있는지 정밀 검사가 필요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