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6 (월)

  •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10.4℃
  • 맑음서울 8.4℃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0.6℃
  • 맑음광주 11.1℃
  • 구름많음부산 11.7℃
  • 맑음고창 7.7℃
  • 박무제주 16.0℃
  • 맑음강화 5.1℃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5.4℃
  • 흐림거제 10.9℃
기상청 제공

medical advice

'족저근막염' 겨울철 부츠가 부추긴다?



본격적인 겨울 한파를 대비하기 위해 부츠를 찾는 여성들이 많다. 롱부츠는 발목과 종아리를 감싸주기 때문에 탁월한 보온효과는 물론 다리가 길어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어 겨울철 머스트 해브 아이템으로 손꼽힌다.

겨울철 부츠 착용은 자칫하면 발바닥에 무리를 주어 족저근막염을 유발할 수 있기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조금만 걸어도 발바닥에 찌릿찌릿한 ‘족저근막염’



족저근막이란 발뒤꿈치부터 발바닥 앞쪽까지 이어지는 근막으로 발의 아치를 유지하고 보행 시 생기는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족저근막에 무리를 주거나 과도하게 사용 시 염증이 발생하는데 이를 ‘족저근막염’이라고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족저근막염 환자는 22만 명에 달했다.

발생원인은 매우 다양하며 해부학적 요인으로는 발바닥의 아치가 정상 범위보다 낮은 평발이거나 지나치게 높은 요족 변형이 있는 경우, 혹은 종아리 근육이 짧아 발목관절이 위로 꺾이지 않는 경우 발생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이러한 해부학적 요인보다 더 큰 원인은 주로 잘못된 생활습관에서 비롯된다. 



고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김학준 교수는 “과거에 비해 족저근막염 환자수가 증가하였는데 이는 교통수단의 발달로 상대적으로 덜 걷게 되면서 발의 근력이 저하된 것”이며 “굽이 너무 높거나 반대로 너무 낮은 신발을 오래 착용하여 발바닥의 무리를 주는 경우 그리고 과체중일 경우에도 걸을 때마다 뒤꿈치에 충격이 많이 가해져 족저근막에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족저근막염은 조금만 걸어도 발바닥에 통증이 느껴지거나 일어설 때 찌릿한 증상이 지속되는 발뒤꿈치 통증이 대표적이다. 오랫동안 앉아 있다가 일어날 때, 또는 장기간 보행 시에도 통증이 발생하고 딱딱한 신발을 신었을 때 증상이 악화된다.


겨울철 부츠는 족저근막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부츠는 일반적인 신발보다 무겁고 움직임이 불편해 발과 발목, 발등 근육에 무리를 준다. 특히 굽이 높고 종아리 전체를 조이는 롱부츠의 경우에는 근육과 발가락뼈를 압박하여 넓적다리 근육과 발바닥에 까지 악영향을 준다.

굽 높은 부츠는 하이힐과 마찬가지로 착용 시 발바닥의 특정 부위에만 무게를 실리게 되어 오랜 시간 신고 있으면 발바닥에 지속적으로 긴장과 자극을 준다. 반대로 굽이 거의 없는 어그부츠의 경우에는 바닥이 평평하고 충격을 흡수하는 쿠션이 없기 때문에 발바닥에 고스란히 자극이 전달된다. 그만큼 족저근막염의 발병 위험이 높아지는 것이다.


족저근막염 치료 및 예방법



족저근막염은 조기 진단 및 치료가 중요하다. 조기에 치료를 시작할 경우에는 보존적 또는 비수술적 방법을 이용하며 대개 약 6주에서 8주 사이 증상이 호전된다.

증세가 가벼울 때에는 1~2주간 안정을 취하고 소염진통제를 복용하면 쉽게 완치가 가능하다. 만약 치료시기를 놓쳐 만성적이 통증이 발생한다면, 체외충격파를 이용한 비수술적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다. 6개월 이상 보존적 치료를 해도 호전되지 않는다면 ‘족저근막염 유리술’을 받는 것이 좋다.

족저근막염은 치료만큼 예방과 재발 방지가 중요하다. 종아리 근육이 뭉치지 않도록 자주 마사지를 해주며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바닥이 딱딱한 신발과 체중이 앞쪽으로 쏠리는 하이힐과 같은 굽 높은 신발을 피하는 것이 좋다. 오랜 시간 걷거나 서있던 후에는 발바닥 근육 이완을 위한 캔이나 페트병 등을 이용해 발바닥 안쪽으로 굴리며 마사지를 하는 것도 족저근막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



김학준 교수는 “족저근막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고 무리한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며 “운동을 할 때에는 쿠션이 충분한 신발 착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러한 노력에도 통증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족부 전문 의사를 찾아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정형외과 소개

본과에서는 세부 분야에 따른 전문적인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는데, , 무릎관절 클리닉, 인공 관절 클리닉, 소아기형 및 왜소증 클리닉, 척추클리닉, 척추 측만증 클리닉, 외상골절, 골수염 클리닉, 어깨관절·팔꿈치관절 클리닉, 족부 족관절 클리닉 등 모든 부문에 있어 세분화된 진료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훌륭한 전문의 배출을 위한 전공의 교육을 위해 매일 아침 Morning Conference, 매주 Journal conference, Radiologic conference, 매달 Orthopaedic, Fracture, Pathologic, Microscopic, Anatomy Seminar 를 각 교수들의 주관 하에 시행하고 있으며, 원내의 방사선과 및 해부병리과와의 상호 교류를 통해 보다 나은 진료 및 교육에 힘쓰고 있습니다.

또한 매년 본원에서 시행하는 정기적인 심포지움을 통해 타 대학 병원과 정보 교환 및 교육에 이바지하고 있으며 학술 분야에 있어서는 국내외 정형외과 학회에 매년 많은 논문을 발표하고 있으며, 국내외의 유명 학회지에 다수의 논문을 게재하고 있습니다.


[도움말 |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정형외과 김학준 교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