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14.4℃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3.0℃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7.0℃
  • 맑음고창 14.6℃
  • 구름조금제주 17.7℃
  • 맑음강화 13.0℃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5.4℃
  • 맑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병원

분당차병원, 확률 희박한 충수암 복막전이 환자 ‘하이펙’ 치료 성공

암센터 대장암 다학제팀 완치

종양 제거수술 후 환자 복강에 42도로 가열한 항암제(마이토마이신)를 직접 주입하는 하이펙수술 시행해 현재 22개월째 무병생존
대장암•충수암 등 복막전이 4기 환자의 무병생존율(암이 재발하지 않고 생존하는 환자의 비율)제고



분당차병원 암센터 대장암 다학제팀이 복강 내 온열화학요법인 하이펙(HIPECㆍHyperthermic Intra-Peritoneal Chemotherapy)수술로 충수암 복막전이 환자를 치료하는데 성공했다.이번 치료 성공은 복막전이시 완치 확률이 극히 낮은데다 항암제 내성이 생길 경우 급속한 암 진행으로 사망하는 치명적 충수암에 대한 치료 사례여서 의미가 크다.

분당차병원 암센터 대장암 다학제팀은 충수암에 의한 대장 천공으로 복강내 다발성 종양이 생겨 장 절제 개복수술을 시행한 60세 여성환자에 대해 9차례에 걸친 항암치료 이후 하이펙수술을 시행한 결과 22개월이 경과하기까지 추가 전이가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10월 11일 밝혔다.

이 환자에게 시행한 하이펙수술은 주로 완치가 어려운 복막전이 4기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종양제거 수술 후 조금이라도 남아 있을지 모를 암세포를 죽이는 치료법이다.이 치료는충수암이 열에 약하다는 점에 착안해 충수암 항암제인 마이토마이신을 체온보다 높은 42℃로 가열해 복강에 뿌려주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하이펙수술은 4기 복막전이 대장암 환자를 30% 이상 살리는 치료법으로 알려져 있지만 종양제거 수술을 포함해 수술시간이 총 10시간 이상으로 길고, 과정이 힘들어 환자의 체력과 건강상태, 치료과정을 상세히 살펴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분당차병원 외과 김우람 교수는 “하이펙 수술의 경우 대장암과 충수암 복막전이 환자들에게 희망적인 치료법이지만, 수술이 매우 복잡하고 수술시간이 워낙 길어, 고도로 특화되고 숙련된 의사와 치료팀의 팀워크가 중요하다”며“일반적으로 수술 후 항암치료만 할 경우 충수암 복막전이 환자의 무병생존기간은 12개월 전후 인데 비해이 환자의 경우 현재 22개월째 다른 병 없는 장기무병생존 사례로 꼽히고 있다”고 말했다.

HIPEC ; 온열화학요법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