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8.6℃
  • 구름조금서울 25.3℃
  • 맑음대전 26.5℃
  • 흐림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8.6℃
  • 흐림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8.3℃
  • 맑음고창 26.2℃
  • 흐림제주 30.4℃
  • 맑음강화 24.5℃
  • 맑음보은 24.9℃
  • 맑음금산 26.1℃
  • 흐림강진군 26.5℃
  • 구름조금경주시 29.0℃
  • 구름조금거제 28.4℃
기상청 제공

병원

바른세상병원, 사회인 야구 선수 300여명 대상 설문 조사 결과 발표

사회인 야구인 53%, 부상에도 재활치료 받지 않아

30~50대 사회인 야구 선수 중 약 71%가 야구 경기 중 부상 경험
부상경험자 약 87%가 재활 치료가 필요하다고 생각
치료받지 않은 이유로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끼지 않았다’와 
‘시간적 여유가 부족하다’가 대다수로 나타나



1982년 프로야구가 출범한 이후로 한국 야구의 열기가 뜨겁다. 2016년에는 800만 관중 시대를 열었고, 올해도 지난 해 관중수를 뛰어넘을 것으로 관측됐다. 프로야구의 인기만큼, 사회인 야구를 즐기는 사람도 매년 늘어나 현재 1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척추•관절 병원 바른세상병원은 지난 4월부터 한달 간 사회인 야구 선수 약 300 여명을 대상으로 부상 및 재활에 대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약 71%가 야구 경기 중 부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부상을 경험하지 않는 선수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로 30~50대에서는 부상 경험자가 약 74%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체 부상 경험자 중 절반 이상(53%)이 재활 치료를 받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이는 전체 응답자 중 약 87%가 부상 이후 재활 치료가 필요하다고 답변한 것과는 상반된 결과이다. 재활 치료를 받지 않은 이유로 약 44%가 ‘직장 생활 등 시간적 여유가 부족해서’라고 답변했고,약 43%는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끼지 않아서’를 꼽았다.



1년 이상 사회인 야구를 경험한 사람 중 부상을 경험한 사람은 약 78%였으며, 1년 미만에서도 약 31%가 부상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부상 부위로는 어깨(42.9%)와 발(발목, 발등, 발바닥)(35.9%)이 가장 많았으며, 그 뒤로 손(손목, 손가락, 손, 손등)(24.7%), 무릎(23.3%), 팔꿈치(17.7%), 허리(등)(12.6%)가 뒤를 이었다(중복응답 허용). 부상을 입은 상황으로 ‘투수가 던진 공에 맞거나, 타자가 친 공에 맞아서’가 약 38%, 무리한 주루 플레이나, 수비 상황에서 부상을 입은 경우도 약 33%로 나타났다. 부상 회복 기간은 1~6개월 사이가 약 46%로 가장 많았고, 1개월 미만이 약 26%로 나타났다. 6~12개월도 약 14%였으며, 1년 이상이라고 응답한 큰 부상자도 약 14%가 있었다. 

바른세상병원의 서동원 병원장(정형외과∙재활의학과 전문의)은 “야구뿐만 아니라 모든 스포츠 활동 중에는 예측하지 못한 상황을 비롯해 무리한 플레이로 부상을 입는 경우가 많다”며, “스포츠 활동으로 발생한 부상 치료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재활 치료인데, 재활 치료를 받지 않은 사람이 많다는 것에 많이 놀랐다”고 말했다. “건강하게 운동을 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재활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며, 재활 치료가 부족한 경우 지속적으로 같은 부위에서 부상이 발생할 수 있으니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서 원장은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보호 장비 착용은 반드시 필요하며, 경기 전 30분 정도 충분한 준비운동으로 몸과 관절을 따뜻하게 만들고 스트레칭으로 척추와 근육의 긴장을 풀어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한편, 바른세상병원은 보건복지부 지정 관절전문병원으로 프로 및 국가대표선수 등 많은 스포츠 선수들을 치료해 왔으며 스포츠 손상에 특화된 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림픽 대표팀 주치의를 지낸 의료진 및 대학교수 출신의 척추 관절분야 의료진들이 진단 및 치료하며, 재활물리치료실에서 1:1대 맞춤의 재활 및 운동치료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바른세상병원은 매년 ‘바른세상병원장기 경기도 초•중야구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 설문 조사 결과

- 설문참여자 : 사회인 야구단 회원 총 302명
- 조사기간 : 2017년 4월 4일~2017년 05월 11일 
- 설문방법 : 구조화된 설문지 / 온라인 서베이

(1) 부상경험: 전체 302명, 있다 71.2%(215명) / 없다 28.8% (87명)




(1-1) 부상당한 신체 부위: 전체 214명 (중복응답 가능)




(1-2) 부상 경험자 중 재활치료 경험: 전체 214명, 없다53%(112명) / 있다 47% (102명)




(1-3) 재활 치료를 받지 않은 이유: 전체 112명
- 직장생활 등으로 치료 받을 시간이 부족했다 44% (49명)
- 재활 치료 없이 생활이 불편하지 않았다 43% (48명)
- 재활 치료를 받으면 야구를 못하게 할까봐 집에서 눈치가 보였다 7% (8명)
- 병원(의사)에서 권하지 않았다 3% (4명)
- 기타 3% (3명)


2. 재활 치료 필요성에 대한 생각: 전체 297명, 필요하다 87% (257명) / 필요하지 않다 13%(40명)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