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4.1℃
  • 맑음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8.6℃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0.0℃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6.6℃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학술

체중 감량해야 비알콜성 지방간 예방

'Clinical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에 게재

건강한 과체중도 안심은 금물!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 등 대사질환 지표가 정상인 ‘건강한 과체중’도 체중감량으로 지방간 위험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밝혀져, 체중감량을 위한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현철) 가정의학과 (성은주, 조인영) 교수와 데이터관리센터 (류승호, 장유수) 교수 연구팀은 2011년~2019년 사이에 건강검진을 받은 수진자 중 지방간 및 간 섬유화가 없으면서 대사적으로 건강한 과체중인 성인 약 14,779명을 5.2년간 추적 및 분석한 결과, 건강한 과체중 또는 비만한 사람도 체중을 줄이면 비알콜성 지방간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체중변화와 지방간 위험률 간의 보다 명확한 인과관계를 파악하고자, 첫 건강검진의 체중과 다음 건강검진의 체중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체중이 변하지 않은 군에 비해 ▲체중이 1-5% 감소한 경우 비알콜성 지방간 발생위험이 17% 감소, ▲체중이 5% 이상 감소한 경우 비알콜성 지방간 발생위험이 48% 감소했다. 

반면 ▲체중이 1-5% 증가한 경우 비알콜성 지방간 발생위험이 21% 증가, ▲5% 이상 증가한 경우 비알콜성 지방간 발생위험이 51% 증가했다. 

특히 체중이 5% 이상 감소한 경우, 간 섬유화 점수가 중등도 이상으로 높은 지방간의 위험률이 감소되어 
체중이 비알콜성 지방간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음을 시사했다.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조인영 교수는 “대사질환이 있는 비만의 경우 체중감량으로 비알콜성 지방간 위험을 줄일 수 있는 것은 여러 선행 연구를 통해 잘 알려져 있지만, 대사질환이 없는 건강한 비만의 경우도 체중감량이 비알콜성 지방간을 위험을 줄인다는 것은 이번 연구에서 처음 규명했다” 며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이어 강북삼성병원 데이터관리센터 류승호 교수는 “대사질환이 없는 과체중이더라도 안심은 금물이라며, 수치적으로 과체중이거나 비만한 사람은 비알콜성 지방간을 예방하기 위해 운동 및 건강한 식습관을 통해 체중을 감량해야한다”며 조언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 소화기학회 (American Gastroenterological Association)의 공식 학술지인 임상 소화기병학 및 간장학 (Clinical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에 게재되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