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흐림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29.2℃
  • 흐림서울 30.6℃
  • 흐림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34.4℃
  • 구름많음울산 32.8℃
  • 구름많음광주 32.8℃
  • 구름많음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34.8℃
  • 흐림강화 28.1℃
  • 흐림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30.9℃
  • 구름조금강진군 31.9℃
  • 구름많음경주시 34.4℃
  • 흐림거제 30.2℃
기상청 제공

WELFARE

국민 10명 중 4명, 코로나19 이후 체중 증가

건강증진개발원, ‘코로나19와 비만 관련 건강행태 변화 조사’ 결과 발표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현장)과 대한비만학회(회장 강재헌)는 비만 및 건강생활에 코로나19가 미치는 영향 파악 및 효과적 비만 예방·관리 환경 조성을 위해, 「코로나19와 비만 관련 건강행태 변화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유행 이전(2020년 1월 기준)과 현재(2021년 10월 기준)의 식생활 형태, 신체활동, 정서 상태, 비만 인식도 등을 조사했다.


< 조사 개요 >
 - 조사기간/방법 : 2021. 10. 1. ~ 2021. 10. 5.(5일간) / 온라인 설문조사
 - 조사대상 :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
 - 조사내용 : 코로나19 전후 식생활 형태, 신체활동, 정서 상태, 비만 인식도 등
 - 조사기관 : 한국건강증진개발원(알앤알컨설팅)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4명(42.0%)은 코로나 이전과 비교해 체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평균적으로 3.5kg 증가했다.

체중 증가의 주된 이유로는 ‘일상생활에서의 활동량 감소(52.1%)’가 가장 높고, ‘운동 감소(34.3%)’, ‘식이의 변화(13.6%)’ 순으로 나타났다.

그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이후 생활에 나타난 가장 큰 변화를 묻는 질문에도 ‘체중 증가’를 1순위로 응답한 비율이 22.6%로 가장 높았다.

코로나19 전후 체중 증가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 활동량, 운동, 식이의 변화와 관련한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 코로나19 전후 활동량 변화

 코로나19 전후 걷기, 운동 등 일상생활 중 활동량 변화에 대한 질문에 ‘활동량이 줄었다’고 응답한 비율은 53.5%로 절반 이상이었다.

특히, 코로나19 전후 체중이 증가했다고 응답한 성인 420명 중 ‘활동량이 줄었다’고 응답한 비율은 67.6%로 평균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 코로나19 전후 운동 빈도 변화

코로나19 확산은 활동량 감소뿐만 아니라 운동 빈도에도 영향을 미쳐 ‘주 3~4회 운동한다’는 응답자가 코로나19 전후 24.5%에서 16.3%로 8.2%p 감소했다.

 ‘거의 운동을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도 15.6%에서 19.0%로 3.4%p 증가해 코로나19 전후 국민의 운동 빈도가 감소했음을 확인했다.




○ 코로나19 전후 영상시청 및 인터넷 사용 시간* 변화

     * 코로나19 전·후, 하루 동안 가정에서 영상 시청(TV, 넷플릭스, 네이버 TV, 유튜브 등 포함) 및 인터넷 이용(인터넷 서핑, 게임 등) 시간

   - 코로나19는 영상시청 및 인터넷 사용 시간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이는 활동량 감소에도 간접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사료된다. 

하루 중 영상시청 및 인터넷 사용 시간을 묻는 질문에 ‘3~6 시간’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코로나19 전후 29.1%에서 42.0%로 12.9%p 증가했으며, ‘7~9시간’이라고 응답한 비율도 4.9%에서 12.4%로 7.5%p 늘어 다소 큰 폭으로 상승했다.


 ○ 코로나19 전후 식이 변화

코로나19 전후 식이의 변화는 외식 형태와 빈도의 변화를 통해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방문 외식’ 비율은 62.6%에서 14.7%로 약 47.9%p 큰 폭 감소한 반면, ‘배달 외식’ 및 ‘포장 외식’ 비율은 급증(배달 외식 26.9%→54.3%, 포장 외식 8.4%→26.8%)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식 빈도 또한 ‘주 1~2회’ 응답 비율은 코로나 전후 35.4%에서 28.8%로 6.6%p 감소, ‘주 3~4회’ 응답 비율은 14.3%에서 21.1%로 6.8%p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이번 조사를 통해 비만에 대한 국민의 인식 또한 살펴볼 수 있었다. 비만은 치료가 필요한 질병임에도 비만에 대한 질환 인식 및 치료법에 대한 이해도가 전반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관적 체형을 묻는 질문에 40.6%가 본인을 비만이라고 느끼면서도, 비만을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질병으로 인지하는 비율은 19.1%로 나타나 여전히 비만에 대한 질환인식은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체중감량을 시도해 본 경험을 묻는 질문에는 59.3%가 ‘있다’고 응답, 체중감량의 방법(중복 응답)은 운동요법(64.4%), 식사 조절(64.4%), 결식(14.7%), 다이어트 건강기능식품 섭취(12.3%), 단식(8.3%) 등의 순으로 나타나 스스로 해결하려는 노력의지가 높은 것을 알 수 있었다.

대한비만학회 이창범 이사장은 “코로나19 이후 42%의 국민이 체중 증가를 경험하고 실제 비만율 또한 높아지고 있으나, 여전히 비만을 질병으로 인지하지 못하고 체중 감량을 위해 결식, 단식, 과도한 건강기능식품 등에 의존하는 현실이 우려스럽다”라며, “대한비만학회는 대국민 홍보를 통해 ‘비만은 질병이다’라는 인식을 높여나가는 한편, 코로나19 이후 증가 추세인 비만율을 낮추기 위해 다양한 전문가 집단과 지속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조현장 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민 피로도 증가 및 식생활, 신체활동 등 건강행태가 변화하면서 비만 위험이 높아졌음을 이번 조사 결과로 재차 확인했다.”라며,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앞으로도 대한비만학회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 및 다양한 홍보·캠페인의 적극 추진으로 건강생활실천을 활성화해, 비만 예방을 통한 국민 건강증진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조 원장은 “연말이 되면서 신년 계획으로 체중관리를 계획하는 사람들이 많다. 코로나19로 활동에 제한이 있지만, 변화된 일상 속에서 틈틈이 신체활동을 하고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는 등 건강생활을 꾸준히 실천한다면 비만예방은 물론 보다 더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몸도 마음도 즐거운 연말연시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 코로나19와 비만 관련 건강행태 변화 조사 주요결과 인포그래픽



[자료 도표 그림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제공]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