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흐림동두천 -1.3℃
  • 흐림강릉 0.6℃
  • 서울 0.5℃
  • 대전 2.0℃
  • 대구 3.4℃
  • 울산 4.2℃
  • 흐림광주 5.1℃
  • 부산 5.2℃
  • 흐림고창 3.6℃
  • 흐림제주 8.2℃
  • 흐림강화 -0.2℃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3.5℃
  • 흐림강진군 5.1℃
  • 흐림경주시 2.7℃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학술

오래 살려면 밥 줄이고 좋은 지방 더 먹어야?

'Nutrients’ 최근호에 게재

URL복사
강남세브란스 이지원 교수 연구팀,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5:3:2로 섭취해야 사망률 가장 낮아”
  

 

가장 건강한 영양소 섭취 비율은 탄수화물 5, 지방 3, 단백질 2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우리나라는 상대적으로 탄수화물 섭취가 많고 지방, 단백질 섭취는 부족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 용인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권유진 교수 연구팀은 2007년부터 2015년까지의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분석해 18일 이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7만 3,353명 중 조사 당시 암과 심혈관질환이 없고 영양자료가 있는 4만 2,192명을 추적조사해 사망률이 가장 낮은 영양소 섭취 비율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우리나라 성인의 평균 영양소 섭취 비율은 탄수화물 약 67%, 지방 약 17%, 단백질 약 14%로 나타났다. 그러나 사망률이 가장 낮은 비율은 탄수화물 50~60%, 지방 30~40%, 단백질 20~30%로 분석됐다. 건강한 식단을 위해서는 탄수화물을 더 적게, 지방과 단백질은 더 많이 섭취해야 한다.

이지원 교수는 “보건복지부의 2015년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에도 탄수화물을 총 에너지의 55~65%, 단백질 7~20%, 지방 15~30%로 권고하고 있는데, 이 기준보다도 지방과 단백질을 조금 더 섭취하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탄수화물과 지방을 적정 비율보다 더 많이 먹거나 적게 섭취하는 것은 모두 사망률에 부정적인 영향을 줬다. 탄수화물을 50%보다 적게 먹으면 사망위험이 1.313배 증가했고 60%보다 많이 섭취할 때는 1.322배 증가했다. 지방은 30%보다 적게 섭취하면 사망위험이 1.439배, 40%보다 많이 섭취하면 3.255배 증가했다. 단백질은 적게 먹거나 많이 섭취해도 사망위험에 차이가 없었다.





권유진 교수는 “각종 성인병을 줄이고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탄수화물을 줄이더라도 야채, 통곡 등의 복합 탄수화물은 섭취하고, 지방을 섭취할 때 동물성 위주의 포화지방, 트랜스 지방 섭취보다는 견과류나 생선, 올리브유 등 불포화지방 섭취를 늘려야 한다” 라고 설명했다.         

이지원 교수도 “미국과 유럽은 이와 같은 연구가 있었지만 우리나라는 물론 아시아에서도 관련 연구가 없었다”라면서 “만성질환 예방과 사망률을 낮추기 위한 영양소 섭취 기준 검토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이공학개인기초연구사업’, 산업통상자원부 ‘사용자 참여형 빅데이터 기반 건강 위험도 예측 및 관리 서비스 개발 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영양(Nutrients)’ 최근호에 게재됐다.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