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9.9℃
  • 흐림서울 6.3℃
  • 흐림대전 9.0℃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조금울산 12.2℃
  • 맑음광주 10.7℃
  • 맑음부산 16.1℃
  • 맑음고창 9.4℃
  • 맑음제주 12.4℃
  • 흐림강화 5.3℃
  • 흐림보은 7.9℃
  • 구름많음금산 9.8℃
  • 구름조금강진군 11.2℃
  • 구름많음경주시 12.3℃
  • 구름많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학술

우울증, 불안장애 있으면 조혈모세포이식 후 생존율 ↓

'Scientific reports' 2020년 9월호에 게재

URL복사
여의도성모병원 뇌건강센터 임현국, 왕성민 교수,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박성수 교수, 
가톨릭대임상약리학과 한승훈 교수 연구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 활용 동종조혈모세포이식 받은 
 7,170명의 성인 혈액질환 환자 분석
우울증 및 불안장애가 동종 조혈모세포이식을 받는 환자의 예후 인자임을 밝혀





조혈모세포이식을 앞둔 혈액질환 환자에서 우울증과 불안장애가 공존할 경우 생존율이 현저히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바탕으로 정신질환 관리를 통해 난치성 혈액질환의 현존하는 유일한 완치법인 조혈모세포이식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뇌건강센터 임현국 교수 연구팀(뇌건강센터 왕성민 교수,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박성수 교수, 가톨릭대학교 임상약리학과 한승훈 교수)은 2002년부터 2018년 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조혈모세포이식치료를 받은 혈액질환 환자 총 7,170명을 대상으로 코호트 분석했다. 

조혈모세포이식 전 우울증 또는 불안장애를 동반한 환자들은 5년 생존율이 각각 59.4%와 60.0%였다. 두 장애가 없는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은 71.5%로 나타났다. 

반면 우울증과 불안장애가 동시에 있을 경우 5년 생존율은 55.5%로 현저히 낮아져 사망률이 없는 경우에 비해 약 1.2배 높았다. 우울증과 불안장애는 악성 혈액질환으로 알려진 백혈병 환자의 사망 예측과 관련된 생존율 분석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불안장애와는 상관없이 우울증이 조혈모세포이식 후 생존율을 감소시키는 주요 위험인자임을 발견했다. 또한 불안장애와 우울증이 동반될 경우 사망률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함을 확인했다.




왕성민 교수(공동 제1저자)는 “난치성 혈액질환으로 인해 조혈모세포이식을 받는 환자가 우울 및 불안으로 인해 고통 받고 치료가 늦어지는 상황이 빈번히 발생한다.”고 밝혔다.

박성수 교수(공동 제1저자)는 “조혈모세포이식을 앞둔 환자에게 정신건강의학과적 치료가 적절하게 이루어진다면 우울 및 불안뿐만 아니라 조혈모세포이식의 성공률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현국 교수(교신저자)는 “성공적인 조혈모세포이식치료를 위해 기저질환 조절과 예방이 중요함을 국내에서 활용 가능한 최대 규모의 빅 데이터에서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혈액질환 치료 성공률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여의도성모병원 가톨릭 뇌건강센터와 서울성모병원 가톨릭 혈액병원 의료진과 함께 최적의 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의료분야 SCI급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IF=3.998)  2020년 9월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