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1 (월)

  • 흐림동두천 -5.7℃
  • 흐림강릉 -0.1℃
  • 흐림서울 -5.0℃
  • 흐림대전 -3.6℃
  • 흐림대구 -2.6℃
  • 구름많음울산 1.7℃
  • 흐림광주 -1.1℃
  • 흐림부산 3.6℃
  • 흐림고창 -2.9℃
  • 흐림제주 3.6℃
  • 흐림강화 -4.3℃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3.7℃
  • 흐림강진군 1.9℃
  • 흐림경주시 0.1℃
  • 흐림거제 1.9℃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GSK, 새로운 2030년 환경목표 설정

기후변화에 영향 미치지 않고 자연에 긍정적으로 작용

URL복사


폭염으로 인한 질병 사망률이 증가하고, 전염병 확산과 대기오염으로 호흡기질환이 점차 악화되는 등 기후 변화와 환경 파괴가 전세계 인류의 건강에 여러가지로 악영향을 미친다는 과학적 근거*가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다.

11월 3일(본사 기준) GSK는 기후와 자연 환경 모두를 위해 새로운 지속형 환경보전 목표를 발표했다. 목표에 따라 기후변화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도 자연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활동들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번 목표는 GSK의 핵심 과제인 신뢰(Trust)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가치의 일환으로 설계되어, GSK가 장기적인 가치를 창출하고 사회적 요구를 충족시키는 데 일조하게 된다. GSK는 향후 10년 동안 회사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한 방법 연구에 투자하고, 더 이상 줄일 수 없는 환경적인 영향은 이를 상쇄할 수 있는 복구 프로그램을 가동해 당사가 이용한 것보다 더 많은 것을 자연에 환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GSK는 사업 전반에 걸친 새로운 세부 계획을 수립했다. 세부 계획은 GSK가 모든 현장에서 100% 재생 전력 사용 및 우수한 수자원 관리 시스템을 활용하고, 산림 벌채가 필요 없는 100% 지속 가능한 원료를 사용하고, 전세계 영업사원 모두가 전기자동차를 사용하도록 전환하는 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 이러한 목표와 계획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www.gsk.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GSK CEO 엠마 웜슬리(Emma Walmsley)는 “세계적인 헬스케어 기업으로서, 공중 건강의 보호 및 증진을 위해 지구 건강을 회복시키는데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속 가능한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은 회복탄력성을 높여 우리의 사업을 보호할 수 있도록 만들며, 결과적으로 환자와 소비자들에게 더 믿을 수 있는 제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GSK 핵심 과제인 ‘신뢰’와 ESG 가치의 일환으로 지속가능한 환경을 구축할 수 있는 새로운 포부를 발표하게 되었으며, 2030년까지 새로운 GSK가 기후에 미치는 영향이 제로가 될 수 있는 동시에 결과적으로는 자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두 가지 목표를 세웠다”고 밝혔다.

또한 “GSK 임직원 모두가 새로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목표 달성을 위해 공급자, 고객, 소비자, 환자 모두와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한 상황에서, 임직원이 보여주는 지지에 감사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설립된 새로운 목표는 GSK 바이오제약 사업부와 포트폴리오에 중점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며, GSK 컨슈머 헬스케어 사업부는 동일한 목표 하에 또다른 세부 계획들을 수립하며 이번 목표에 기여할 예정이다. 독립된 회사로 분리되어 세계를 선도하는 또 하나의 기업으로 자리 잡게 될 GSK 컨슈머 헬스케어는 이번 목표의 가치를 반영한 별도 계획을 설정해, 긍정적인 환경 변화와 일상 건강의 개선을 위한 높은 수준의 환경적 지속성에 대한 계획들을 정립해나갈 예정이다.

GSK는 회사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오랜기간 전념해 왔으며, 2010년에 환경 목표를 세운 최초의 제약회사 중 하나이다. 목표 설정 이후 GSK는 전사에 걸쳐 탄소 배출을 34% 감소시켰으며, 매립 쓰레기의 78%, 전체 물 사용량의 31%를 감소시켰다. (2019년 기준)

SBTi(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 과학기반 온실가스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는 GSK의 탄소 배출 저감 목표가 파리 협정의 가장 주요 목표치인 기온상승 1.5° 선에도 부합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GSK는 Science Based Targets Network 접근법에 따라 회사가 자연에 미치는 영향 정도를 측정하고, 측정 방법이 설정되면 이번 목표 달성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인증법을 탐색할 것이다.

 
*The 2019 report of the Lancet Countdown on health and climate change ensuring that the health of a child born today is not defined by a changing climat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