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3℃
  • 맑음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2.9℃
  • 구름조금울산 21.4℃
  • 맑음광주 23.7℃
  • 구름많음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24.6℃
  • 구름조금제주 23.3℃
  • 구름조금강화 23.7℃
  • 구름조금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4.1℃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조금거제 22.7℃
기상청 제공

학술

기립성 저혈압, 고령일수록 기립 즉시 발생할 위험 높아 ‘주의’

'Journal of Hypertension’ 최근호에 게재

URL복사
- 보라매병원 연구진, 
  기립성 저혈압 환자 879명 임상 연구결과 발표
- 60대 이상 고령이면 기립 후 1분 이내 저혈압 및 실신 발생 위험 10배 높아, 
  주의 필요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연구진이 연령대별 기립성저혈압 발생 특징을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노년층에 해당하는 기립성 저혈압 환자에 대한 세심한 관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기립성 저혈압이란 몸을 갑자기 일으킬 때 순간적인 현기증과 어지러움이 나타나는 일련의 증상을 말한다. 항고혈압제와 같은 약물 또는 당뇨병과 류마티스 질환과 같은 만성질환이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증상이 심할 경우 실신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한 질환이다.




보라매병원 응급의료센터 장경민, 박미리 간호사(교신저자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 연구팀은 2014년 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보라매병원 응급실을 방문해 검사를 받은 기립성 저혈압 환자 879명의 임상 데이터를 바탕으로 연구를 실시해, 연령에 따른 기립성 저혈압의 발생 차이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환자가 몸을 눕힌 상태에서 기립 시 5분 이내에 수축기 혈압 20mmHg, 이완기 혈압 10mmHg 이상 떨어지는 경우 기립성 저혈압 증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였으며, 증상 발생 시점은 기립 후 1, 3, 5분으로 나누어 측정했다.




연구 결과, 혈압 감소 증세가 1분 이내에 발생한 비율이 전체 77.8%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65.7세로, 증상이 3~5분 이내에 발생한 대조군의 평균 연령(45세)과 비교해 큰 차이를 보였으며, 고혈압과 당뇨 등 각종 성인병의 유병률 또한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연령과 성별 등 혼란변수를 조정한 다변량 분석 결과에서, 연령이 60대 이상일 경우 혈압이 기립 후 1분 내에 빠르게 떨어질 위험은 정상인에 비해 무려 10배 이상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HR=10.35)

이는 두 번째로 높은 연관성이 확인된 뇌졸중(HR=2.39)보다도 4배 이상 높은 수치로서, 연구진은 60대 이상의 노년층에서 기립성 저혈압 증상이 기립 즉시 갑자기 발생할 위험이 매우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




연구를 담당한 장경민 간호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기립성 저혈압 증상의 발생 시점과 연령 간의 유의한 연관성을 확인했다”며 “60대 이상의 고령 환자는 기립성 저혈압 검사 시, 기립 후 1분 이내에 혈압이 빠르게 떨어질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의료진은 이에 대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의 교신저자인 김학령 교수는 “기립성 저혈압은 갑작스레 찾아와 실신하는 경우까지 발생할 수 있는데, 이때 고령자는 실신으로 인한 낙상이 각종 골절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평소 기립성 저혈압 증상이 있는 노년층은 서둘러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해외 유명 학술지인 ‘고혈압 저널(Journal of Hypertens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