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9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1℃
  • 흐림강릉 22.4℃
  • 서울 24.7℃
  • 대전 25.5℃
  • 흐림대구 24.3℃
  • 울산 23.5℃
  • 흐림광주 25.7℃
  • 부산 23.4℃
  • 흐림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9.2℃
  • 구름조금강화 23.3℃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5.4℃
  • 구름조금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37년간 근속한 퇴직 직원, 고려대에 1억 원 기부

6월 30일(화) 오전 9시 30분, 고려대 본관
“코로나 위기 극복과 소아 의료 지원에 써달라”


 
37년간 근속한 퇴직 직원이 코로나 극복과 의학 발전을 위해 고려대에 1억을 기부했다. 

고려대에 1억을 기부한 김명신 선생(54년생)은 1974년부터 2011년 퇴직할 때까지 37년간 고려대에서 직원으로 근무했다. 기부자 뜻에 따라 5천만 원은 KU PRIDE CLUB*의 기금으로 편입돼 코로나 위기 극복 장학금으로 쓰이고, 5천만 원은 고려대의료원 의학발전기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KU PRIDE CLUB : 고려대 학생들의 생활비 장학금, 천원의 아침 사업 등에 지원되는 소액 정기기부 모금캠페인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는 6월 30일(화) 오전 9시 30분 고려대 본관에서 김명신 선생과 ‘고려대학교 발전기금 기부식’을 열었다. 기부식에는 김명신 선생과 정진택 총장, 김영훈 의무부총장, 송혁기 대외협력처장, 김신곤 기금사업본부장, 백나실 부장이 참석했다. 

기부식에서 김명신 선생은 “오래전부터 노인 복지 분야 등에 계좌 이체로 조용히 후원을 해왔다. 마음의 고향인 고려대에도 기부하려 예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다. 특히 요즘 같은 때 고려대에 기부하면 코로나로 생활이 어려워진 학생도 지원할 수 있고, 아픈 아이들 소아 의료 쪽도 지원할 수 있어 더욱 소중하게 쓰일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진택 총장은 “오랜 시간 학교를 위해 헌신하셨던 분께서 퇴직하고 10여 년이 지났는데도 이렇게 큰 금액을 기부하여 주시니 더욱 감사하다. 요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이 많아 학교에서도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는데 김 선생님의 기부가 귀한 마중물이 될 것이다. 소아 의료 지원에도 잘 쓰일 수 있도록 신경 쓰겠다"하고 화답했다.

한편 김명신 선생은 고려대에 몸담는 동안 교무, 학적, 총무 등 여러 분야에서 따뜻한 행정을 펼쳐 많은 학교 구성원들에게 귀감이 되었다. 기부식이 끝난 후 김명신 선생을 따르던 후배 직원들이 찾아와 반가운 시간을 갖기도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