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
  • 흐림강릉 3.6℃
  • 구름많음서울 2.0℃
  • 대전 2.9℃
  • 대구 2.9℃
  • 울산 7.3℃
  • 광주 6.8℃
  • 부산 8.5℃
  • 흐림고창 3.2℃
  • 박무제주 11.7℃
  • 구름많음강화 -0.8℃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7.6℃
  • 흐림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6.8℃
기상청 제공

WELFARE

「기초연금법」, 「장애인연금법」, 「국민연금법」, 「환자안전법」, 국회 본회의 통과

1월 9일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기초연금법」, 「장애인연금법」, 「국민연금법」, 「환자안전법」이 1월 9일(목)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법률안별 주요 내용 및 기대효과는 다음과 같다.

기초연금법 개정으로,  월 최대 30만 원의 기초연금을 받는 어르신이 현행 소득하위 20%에서 2020년 소득하위 40%, 2021년 소득하위 70%까지 확대된다.

아울러 물가상승률을 반영하여 기준연금액을 인상하는 시기도 4월에서 1월로 조정되었다.      

이를 통해, 올해 1월부터 소득하위 40%에 속하는 약 325만 명의 어르신*들이 월 최대 30만 원의 혜택을 받게 되며, 그 외 수급자들의 기준연금액**도 물가상승률이 반영된 월 최대 25만4760원을 받게 된다.

* 월 최대 30만 원 지급 대상(’20년 인구 기준): 
  2019년 162.5만 명 → ’20년 325만 명(162.5만 명에게 월 5만 원 추가 지원)

** 기준연금액: 2019년 4월 25만3,750원 → 2020년 1월 25만4,760원 

장애인연금법 개정으로, 월 최대 30만 원의 장애인연금을 받는 장애인이 현행 생계·의료급여 수급자에서 2020년 주거·교육급여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2021년에는 모든 장애인연금 수급자로 확대된다. 

아울러 물가상승률을 반영하여 기준연금액을 인상하는 시기도 4월에서 1월로 조정되었다.                 
  
이를 통해, 올해 1월부터 약 19만 명*이 월 최대 30만 원의 혜택을 받게 되며, 그 외 수급자들의 기초급여액**도 물가상승률이 반영된 월 최대 25만4760원을 받게 된다. 

* 월 최대 30만 원 지급 대상(2020년 예산 기준):
2019년 17.1만 명 → ’20년 18.7만 명(1.6만 명에게 월 5만 원 추가 지원)

** 기초급여액: 2019년 4월 25만3,750원 → 2020년 1월 25만4,760원 


국민연금법 개정으로, 농어업인에 대한 연금보험료 지원 기한이 2024년 12월 31일까지로 5년 연장되어, 농어업인 36만 명에 대해 중단 없이 연금보험료를 지원할 수 있게 되었다. 

* 연간 예산 약 1,867억 원(1인당 월 평균 4만1,484원 지원)

또한 저소득 지역가입자에 대한 연금보험료 지원 근거도 새로이 마련되어, 지역가입자에 대한 최초의 연금보험료 지원 사업이 가능하게 되었다.

본인이 연금보험료를 전액 부담하는 지역가입자는 평균가입기간*이 근로자에 비해 매우 낮아, 저소득 지역가입자에 대한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 근로자: 130개월, 지역가입자: 82개월 (2019년 9월 기준)

이외에도 생계형 체납자의 부담 완화를 위해 연금보험료 연체이자율을 건강보험과 동일한 수준으로 인하하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환자안전법 개정으로, 환자안전사고 실태조사 등 환자안전 관련 사업 실시의 법적 근거가 마련되었으며, 중대한 환자안전사고*의 보고가 의무화되었다. 

* 일정 규모(추후 보건복지부령으로 규정) 이상의 병원급 의료기관에서 △환자에게 설명하고 동의를 받은 내용과 다른 내용의 수술, 수혈, 전신마취나 △진료기록과 다른 의약품 투여 등으로 환자가 사망하거나 심각한 신체적·정신적 손상을 입은 경우 등

이를 통해 환자안전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을 분석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설 명절을 앞두고 어려운 분들을 지원하는 예산이 정상적으로 집행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고 밝히면서, “법과 예산이 마련된 만큼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국민연금 보험료 지원이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환자안전법」 의결과 관련하여서는, “보다 안전한 의료환경 정착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