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4 (화)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0.5℃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1.3℃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2.3℃
  • 구름조금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4.6℃
  • 맑음강화 -4.1℃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경기도의사회 불법 PA 무면허 의료행위 엄벌을 요청하는 탄원서 제출

12월 9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서울동부지방검찰청, 대구지방검찰청



경기도의사회는 12월 9일 불법 PA 무면허 의료행위의 엄벌을 요청하는 의사 1,015명의 탄원서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서울동부지방검찰청, 대구지방검찰청에 각각 제출했다.

경기도의사회는 탄원서에 의료법에서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든지 의료행위를 할 수 없고, 의료인도 면허된 것 이외의 의료행위를 할 수 없음에도, 대학병원이 국민들의 신뢰를 이용하여 의사가 직접 심장병을 진단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간호사 등에게 심장병 진단을 위한 심장초음파 검사 의료 행위를 맡겨 의료법 위반행위를 하면서 국민건강보험비와 천문학적인 심장초음파 검사 진료비를 편취해 왔다고 전했다.



심장초음파검사는 실시간 움직이는 심장을 초음파로 정확히 뷰를 만들어 관찰하여 해부학, 내과학 지식을 가지고 질병을 진단하는 검사로 오진의 경우 환자는 치명적 생명과 건강의 위해를 당하게 된다. 따라서 국민의 건강권, 의사의 의료 행위 면허권 수호를 위해서 엄단되어야 한다고 탄원했다.

심장초음파 검사, 골밀도 검사 등은 그동안 강력히 처벌해 온 의료법 위반행위인 간호사의 심전도검사, 단순 X-ray촬영보다 훨씬 고난이도로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무면허 의료행위고 그동안 복지부는 간호사가 심전도 검사(EKG)찍는 것, X-ray 버튼 누르는 것, 간단한 물리 치료하는 의료행위, 골다공증 검사의 경미한 의료법 위반 사안의 경우 무면허 의료행위로 인한 국민건강권의 위해를 막고, 국민건강보험비의 편취와 누수를 막기 위하여 의료법 위반, 사기죄 등의 엄중한 형사 처벌을 해왔고 의료기관 업무정지, 의사면허정지를 시행해 왔음을 지적했다. 



경기도의사회는 대한민국의 사법정의와 국민 건강권의 수호, 의사 면허제도의 보호를 위하여 불법 PA에 대한 엄벌을 요청하는 의사 1,015명의 탄원서를 제출하며 엄정 수사를 촉구하고 의료법 위반, 사기죄를 법대로 엄격히 처벌하여 대한민국 국민들의 건강권과 의료제도를 지켜주시고 사법질서를 세워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의사회는 11월 19일 상임이사회를 개최하고 전국에 만연된 불법 PA 사태에 대한 엄단이 국민건강과 의사면허제도, 수련제도 보호를 위해 절실하다고 공감하면서 불법 PA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탄원서 운동을 진행해 왔고 의사 회원 1,015명의 탄원서를 제출받아 12월 9일 관련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서울동부지검, 대구지검에 불법근절을 요청하며 제출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