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구름조금동두천 5.5℃
  • 흐림강릉 13.8℃
  • 구름조금서울 10.1℃
  • 구름많음대전 10.3℃
  • 구름많음대구 10.4℃
  • 구름조금울산 11.1℃
  • 구름많음광주 11.8℃
  • 구름조금부산 14.6℃
  • 구름많음고창 9.1℃
  • 맑음제주 14.4℃
  • 구름조금강화 7.5℃
  • 구름많음보은 5.7℃
  • 흐림금산 6.2℃
  • 구름많음강진군 10.1℃
  • 구름많음경주시 9.1℃
  • 구름조금거제 12.4℃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암젠코리아, 글로벌 심혈관 질환 인식 설문조사 연구의 한국인 대상 하위 분석 결과 공개

국내 심근경색 경험 환자, 심근경색 재발 주요 위험인자인 LDL 콜레스테롤 관리 미흡

우리나라 심근경색 환자 3명 중 1명 ‘재발 위험성’ 간과



암젠코리아(대표: 노상경)는 6일 우리나라 심근경색 경험 환자들의 심혈관 질환 및 LDL 콜레스테롤 인식 현황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2019년 6월, 전 세계 13개 국가에서 암젠이 진행한 ‘LDL 콜레스테롤과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의 연관성’에 관한 글로벌 설문 연구 가운데 우리나라 환자에 대한 하위 분석 결과다. 

글로벌 설문조사에 참여한 국내 환자 231명 중 남자는 162명, 여자는 69명이었으며 연령별로는 40대 130명, 50대 68명, 60대 이상은 33명이었다. 심근경색을 한 번 경험했던 환자는 160명, 두 번 이상 경험했던 환자는 71명이었다. 또한 전체 응답자 중 고콜레스테롤혈증을 진단받았던 심근경색 환자는 100명(43%)이었다. 

이번 하위 분석 결과, 국내 심근경색 환자 3명 중 1명은 이미 한 번 이상 심근경색을 경험했음에도 불구하고 재발 위험성을 간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귀하가 심근경색을 다시 경험할 가능성이 얼마나 된다고 생각하십니까?’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34%가 ‘다소 낮다’ 또는 ‘매우 낮다’고 응답했다. 전체 응답자 중 고콜레스테롤혈증을 동반한 응답자의 경우에도 같은 질문에 대해 34%가 ‘다소 낮다’ 또는 ‘매우 낮다’고 응답했다. 또한 심근경색에 대한 환자의 견해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22%는 심근경색을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만성질환의 결과’가 아닌 ‘단 한번만 발생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이번 하위 분석에서 심근경색 재발의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 중 하나인 LDL 콜레스테롤에 대한 관리도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연구에 따르면, LDL 콜레스테롤 목표 수치에 도달하지 못한 환자는 심근경색을 포함한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2배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심근경색을 경험한 환자는 심혈관 질환 재발 가능성이 높은 초고위험군에 해당해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은 이들의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70mg/dL 미만까지 낮추도록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설문조사 연구결과에 따르면, 심근경색을 이미 경험한 국내 환자 중 고콜레스테롤혈증이 심근경색 재발의 주요 위험 인자라고 응답한 사람은 5명 중 1명(21%)에 불과했다. 그리고 심근경색 경험 후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모니터링한다고 응답한 환자는 41%였고, 자신의 LDL 콜레스테롤 수치 및 목표치를 알고 있다고 응답한 환자는 각각 57%, 55%였다. 또 실제 콜레스테롤 저하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는 48%로 나타났다. 특히 심근경색을 단 한번만 발생한 것이라고 응답한 환자군은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만성질환의 결과라고 응답한 환자군보다 콜레스테롤 저하 치료를 받지 않는 경향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더 높았다(76% vs 45%).

이러한 경향은 고콜레스테롤혈증을 진단받은 환자들에게서도 유사하게 나타났다. 연구 결과, 고콜레스테롤혈증을 동반한 심근경색 환자(전체 응답자의 43%) 중 35%만이 고콜레스테롤혈증을 심근경색 발생의 주요 위험 인자라고 응답했으며, LDL 콜레스테롤을 모니터링 하는 환자도 49%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또 자신의 LDL 콜레스테롤 수치나 목표치를 알고 있다고 응답한 환자는 각각 59%와 56%였으며, 콜레스테롤 저하 약물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도 56%였다. 

이와 같은 상황은 환자와 의료진의 소통을 통해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응답자 중 의사로부터 심근경색 재발 위험에 대해 교육받은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자신의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알고 있는 비율이 약 3배 더 높았으며(65% vs 23%), 목표치를 인지하고 있는 응답자도 4배 더 많았다(64% vs 16%). 또 LDL 콜레스테롤이 심근경색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교육받은 환자가 실제로도 LDL 콜레스테롤 저하 치료를 더 많이 받고 있었다(52% vs 32%).



암젠코리아 노상경 대표는 “올해 암젠이 진행한 콜레스테롤 인식 설문 연구는 국내 심근경색 경험 환자들의 재발 위험에 대한 인식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심근경색은 재발 위험이 높아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한 질병이지만 국내 심근경색 환자들의 상당수가 이를 간과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암젠코리아는 국내 심근경색 환자들이 효과적으로 LDL 콜레스테롤을 관리해 심혈관 건강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암젠코리아의 PCSK9 억제제 레파타는 죽상경화성 심혈관계 질환, 고콜레스테롤혈증 및 혼합형 이상지질혈증, 동형접합 가족성 고콜레스테롤혈증 등 세 가지 적응증으로 허가 받았으며, 지난 2018년 8월 동형접합 가족성 고콜레스테롤혈증에 제한적으로 건강보험 급여 적용되고 있다


* 미디어 참고자료) 데이터 테이블1

(1) 한국인 응답자 기본정보 (단위:명)

전체
응답자

성별

연령대

심근경색경험

고콜레스테롤혈증진단

남자

여자

40

50

60대이상

1

2회이상

231

162

69

130

68

33

160

71

100

131



(2) 심근경색 재발에 대한 인식 및 태도 (단위:명)

 

응답자수

(%)

심근경색재발예방

LDL 콜레스테롤저하치료

치료+생활습관

생활습관only

YES

NO

전체응답자

231(100%)

133(58%)

71(31%)

111(48%)

120(52%)

한국인 응답자중 심근경색을
단한번만 발생한 으로

생각한 응답자

51(22%)

20(39%)

23(45%)

12(24%)

39(76%)

한국인 응답자중 심근경색을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만성질환의 결과 생각한 응답자

180(78%)

113(63%)

48(27%)

99(55%)

81(45%)



(3) 하위그룹별 심근경색 재발에 대한 인식 및 행동 (단위:명)

 

응답자수

(%)

심근경색 재발 가능성

심근경색 발생의 주요 위험인자

매우 or다소높다

매우or 다소낮다

고콜레스테롤혈증

기타(others)

전체응답자

231(100%)

149(65%)

78(34%)

49(21%)

182(79%)

전체응답자중

고콜레스테롤혈증동반응답자

100(43%)

64(64%)

34(34%)

35(35%)

65(65%)

성별

남자

162(70%)

119(73%)

41(25%)

33(20%)

129(80%)

여자

69(30%)

30(43%)

37(54%)

16(23%)

53(77%)

 

응답자수

(%)

LDL 콜레스테롤모니터링

자기LDL 콜레스테롤수치

LDL 콜레스테롤목표치

LDL 콜레스테롤저하치료

YES

NO

YES

NO/

DON’T NO

YES

NO/

DON’T NO

YES

NO

전체응답자

231(100%)

95

(41%)

136

(59%)

131

(57%)

100

(43%)

126

(55%)

105

(45%)

111

(48%)

120

(52%)

전체응답자중

고콜레스테롤혈증동반응답자

100(43%)

49

(49%)

51

(51%)

59

(59%)

41

(41%)

56

(56%)

44

(44%)

56

(56%)

44

(44%)

성별*

남자

162(70%)

70

(43%)

92

(57%)

85

(52%)

77

(48%)

80

(49%)

82

(51%)

76

(47%)

86

(53%)

여자

69(30%)

25

(36%)

44

(64%)

46

(67%)

23

(33%)

46

(67%)

23

(33%)

35

(51%)

34

(49%)

의료진교육

(심근경색위험)**

Yes

187(81%)

89

(48%)

98

(52%)

121

(65%)

66

(35%)

119

(64%)

68

(36%)

95

(51%)

92

(49%)

No

44(19%)

6

(14%)

38

(86%)

10

(23%)

34

(77%)

7

(16%)

37

(84%)

16

(36%)

28

(64%)

의료진교육

(LDL-C의역할)

Yes

184(80%)

85

(46%)

99

(54%)

121

(66%)

63

(34%)

119

(65%)

65

(35%)

96

(52%)

88

(48%)

No

47(20%)

10

(21%)

37

(79%)

10

(21%)

37

(79%)

7

(15%)

40

(85%)

15

(32%)

32

(68%)



* 레파타TM (RepathaTM)에 대하여



레파타(성분명: 에볼로쿠맙)는 PCSK9 단백질을 억제하는 인간 단일클론항체다. 레파타는 PCSK9 단백질과 결합하여 LDL-C 수용체를 분해하는 PCSK9의 작용을 방해한다. 이로써 레파타는 간세포 표면의 LDL-C 수용체분해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PCSK9 단백질의 활성을 저해해 간세포표면 LDL-C 수용체의 재사용 비율을 높임으로써 혈중 LDL-C 수치를 낮춘다.


References
1  Amgen Global Cholesterol Disease State Survey, CROSSTAB DATA: SOUTH KOREA, July2019 (KRC Research)
* Significance testing is included at the 95% confidence level
2 서혜선부산대학교약학대교수팀, 이상지질혈증환자대상추적연구(poster),대한약학회추계학술대회(Apr 2019)
3  2018,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이상지질혈증치료지침제4판>
4 대한재활의학회,재활의학과건강정보, 질병별소개,심장질환의재활(accessed on 19-10-29)
5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 레파타프리필드펜(에볼로쿠맙) (accessed on 19-09-03)
6 보건복지부, 고시제2018-158호,「요양급여의적용기준및방법에관한세부사항(약제)」일부개정, 2018.07.30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