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14.1℃
  • 맑음서울 10.9℃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4.5℃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1.4℃
  • 구름많음제주 14.2℃
  • 맑음강화 10.1℃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학술

학교가기 싫은 청소년, 우울증일 가능성 높아

'PLoS ONE’ 최신호에 게재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1,991명 대상으로 우울증 관련 위험요인 조사
 -청소년 우울증 조기감지 및 적절한 조치에 도움 될 것으로 기대
 -청소년 건강증진프로그램 제공 등 정부의 적극적 행정 필요


  
국내 연구진이 중·고교생 우울을 조기에 감지할 수 있는 요인을 규명했다.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윤제연 교수, 정하린 학생)은 11월 4일, 전국 청소년 1,991명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우울증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청소년기에도 충분히 우울과 불안을 겪을 수 있지만 학생 스스로 대처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보호자인 학부모와 교사 입장에서도 학생의 증상을 조기에 감지해 전문치료기관으로 인계하는 것이 쉽지 않다.

이때 윤 교수팀의 연구는 학생들의 우울증을 사전에 발견하고 전문적인 도움을 제공하는 단초가 될 전망이다.

  


  
전국에 분포한 15개 중학교와 15개 고등학교에 재학하는 총 1,991명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최근 1년간의 우울경험(연속적으로 2주 이상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 등을 느낌)여부를 조사했다. 전체 1,991명중 271명(13.6%)는 우울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추가적으로 연구팀은 학생들의 

①건강관련행동 (정기적 운동, 건강한 식습관, 공부와 휴식의 균형, 긍정적 마음가짐, 종교 활동 등) 
②학교생활 만족도 (등교에 잦은 거부감, 학교 내에서의 안전함 등) 
③사회적 지지망 (아버지,어머니,형제, 친구, 선생님과 고민을 나눌 수 있는지 여부)  
④성별, 나이, 체질량 지수 등

21개의 항목으로 구성된 자가설문조사를 시행했다. 이후 통계분석을 통해 각 항목과 우울경험여부의 관계를 파악했다.



중·고생 우울을 조기 감지할 수 있는 요인은 ‘등교에 잦은 거부감’이었다. 학교에 가기 싫다고 자주 느끼는 학생은 그렇지 않은 학생에 비해 우울증이 있을 가능성이 3.25배 높았다. 반면에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위해 노력하거나, 어머니와 고민을 얘기할 수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우울 위험성이 각각 35%, 46% 낮았다. 

이미 다양한 선행 연구가 청소년 우울과 관련된 몇 가지 요인을 밝혀냈지만, 무엇이 더 중요한지에 대한 연구는 부족했다. 이번 연구는 우울증을 감지할 수 있는 요인별 가능성을 계산해, 우선순위를 파악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연구 제1저자인 서울대병원 윤제연 교수는 “이번 연구를 계기로, 학교와 가정에서 청소년 우울증을 조기에 감지하고 적절한 환경조성, 치료기관연계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교신저자인 윤영호 교수는 “다양한 접근을 권장하는 세계적 흐름과 달리, 교육부가 발표한 2019년 청소년건강조사가 신체적 건강에만 국한된 것이 안타깝다”며 “정부가 실태만 발표하고 보호자, 지역사회의 노력을 당부만 할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청소년 건강증진프로그램을 직접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본 연구는 국제학술지인 ‘플로스원(PLoS ONE)’ 최신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