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5 (목)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23.9℃
  • 서울 21.7℃
  • 대전 23.8℃
  • 흐림대구 26.4℃
  • 구름조금울산 26.8℃
  • 흐림광주 22.9℃
  • 구름조금부산 27.6℃
  • 흐림고창 21.7℃
  • 소나기제주 25.5℃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6.5℃
  • 구름조금거제 28.7℃
기상청 제공

THE CULTURE

[신간] '시시포스의 후손들'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병원장의 현장 의학 소설

- 현장 의학 소설이라는 새로운 장르로 유방암 의학정보 소설로 담아내
- 책 수익금 전액은 전국 유전성 유방암 환우에 기부할 예정



대림성모병원(병원장 김성원) 김성원 병원장이 현장 의학 소설 '시시포스의 후손들'을 출간했다.

‘시시포스의 후손들’은 유전성 유방암을 앓고 있는 주인공의 유방암 극복 과정을 다룬 소설책이다. 김성원 병원장은 현장 의학 소설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통해 유방암의 모든 의학적 정보를 소설로 담아내어 유방암 환우와 일반인들이 흥미를 갖고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이 책은 주인공의 이야기를 통해 ▲유방암 진단 및 확진 방법 ▲유전성 유방암의 특징 ▲유전자 검사 방법 및 시기 ▲유방암 수술 및 항암치료 ▲예방적 유방 절제술 등 자칫 어려울 수 있는 내용을 쉽게 풀어냈다. 



김성원 병원장은 올바른 유방암 의학적 지식 전달로 유방암 환우 생존율 및 예방에 기여하고자 지난 3월 선보인 ‘유방암 명의의 유방암 희망 프로젝트’ 서적에 이어 두 번째 책을 출간했다.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병원장은 “이번에 출간한 서적은 유방암 전문의로서 수없이 많은 유방암 환우를 위로하고, 공감했던 순간들이 모여 만들어진 책이기 때문에 감회가 새롭다.”라며 “앞으로도 전국 유방암 환우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가슴과 더불어 마음까지 치유하는데 주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성원 병원장은 8월 29일 개최한 제2회 마이 핑크 스토리 수기 공모전 시상식에서 시시포스의 후손들 책을 염** 환우의 남편에게 헌정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염**씨는 지난해 여름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유전성 유방암 환자로, 생전 김성원 병원장 책 출간에 많은 영감과 도움을 준 환우다. 

현장 의학 소설 '시시포스의 후손들'의 판매 수익금은 전국 유전성 유방암 환우에게 전액 기부할 예정이며 책은 전국 주요 서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병원장에 대하여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병원장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 동 대학에서 석•박사 과정을 졸업했다. 국내 유전성 유방암 분야의 최고 권위자로 세계 3대 암센터 중 하나인 메모리얼 슬론-캐터링 암센터에서 유전성 유방암을 연구했다. 그 후 서울대학교병원 전임의 및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유방센터 책임자를 거쳐 2015년 3월부터는 대림성모병원 병원장•유방센터장을 역임하고 있다. 

김성원 병원장은 전국 규모의 유전성 유방암 연구를 기획해 ‘KOHBRA’ (Korean Hereditary Breast Cancer Study)의 총괄책임자를 맡으며 한국유방암학회 산하 40개 의료기관이 함께 연구를 시작했다. 유전자 검사 대상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완성해 유방암 진료 권고안에 포함한 것은 물론 국내 환자에 맞춘 유방암 돌연변이 유전자 계산기(www.kohbra.kr)를 개발한 바 있다. 또한 현재 아울러 한국유방암학회 대외협력 이사, 한국유방건강재단 이사, 한국인유전성유방암 연구 총괄 책임자 연구자, 아시아 유전성유방암 컨소시엄 대표로 다방면에서 학술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림성모병원에 대하여

대림성모병원은 1969년 개원 이래 50년 동안 대한민국 국민의 건강 증진과 국가의 의료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온 종합병원이다. 유방•갑상선센터를 필두로 4개 특화센터와 15여 개 진료과에 50여 명의 우수 전문의가 포진해 최신 시설과 뛰어난 실력을 자랑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