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조금동두천 33.0℃
  • 구름조금강릉 26.6℃
  • 구름많음서울 34.5℃
  • 구름많음대전 32.4℃
  • 맑음대구 33.4℃
  • 맑음울산 31.2℃
  • 구름많음광주 31.9℃
  • 맑음부산 33.8℃
  • 구름조금고창 ℃
  • 맑음제주 30.4℃
  • 구름조금강화 32.1℃
  • 구름조금보은 33.6℃
  • 구름조금금산 34.4℃
  • 구름조금강진군 32.5℃
  • 맑음경주시 31.4℃
  • 맑음거제 33.3℃
기상청 제공

WELFARE

복지부-한겨레 「독거노인사랑잇기」업무협약식 개최

8월 13일(화) 오후 2시,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정부-언론, 홀로 사는 어르신 함께 돌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8월 13일(화) 오후 2시,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서 한겨레신문과 ‘독거노인사랑잇기’ 사업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독거노인사랑잇기 사업에 새로 참여하게 된 한겨레신문은, 올해 7월부터 내년 6월까지 1년간 홀로 사는 어르신 2,600명에게 신문을 배달하면서 안전도 함께 확인할 계획이다.

* 독거노인 가정에 신문 등 물건이 방치된 경우, 해당지역의 노인돌봄 수행기관 또는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 신고하여 안전 확인 수행

‘독거노인사랑잇기’ 사업은 공공과 민간이 협력하여 홀로 사는 어르신을 지원하고자 2011년부터 추진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21개 기업 및 공공기관, 민간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민간의 콜센터 상담원 등이 1:1 안부 확인 전화(‘사랑잇는 전화’)를 드리거나, 자원봉사자가 결연을 맺은 독거노인을 직접 방문하여 보살펴 드리고 후원물품을 전달(‘마음잇는 봉사’) 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홀로 사는 어르신의 안전을 지키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이번 협약을 통해 홀로 사는 어르신을 폭염 등으로부터 더욱 촘촘히 돌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150만 명에 이르는 홀로 사는 어르신을 충분히 발굴·지원하기 어려운 만큼, 민간 부문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