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2 (화)

  • 맑음동두천 27.2℃
  • 맑음강릉 28.4℃
  • 맑음서울 28.4℃
  • 구름조금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조금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5.4℃
  • 구름많음제주 24.4℃
  • 맑음강화 23.8℃
  • 맑음보은 28.2℃
  • 맑음금산 27.0℃
  • 구름조금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화이자제약 ‘감사 심포지엄’ 성료

6월 28일과 29일, 혈우병 치료 최신지견 나누어

-  용법용량 조절을 통한 환자별 최적치료 등 최선의 치료전략 논의 
-  한국화이자제약, 혈우병 분야 리더로서 치료환경 개선을 위한 책임감의 역사 이어갈 것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오동욱, www.pfizer.co.kr)은 지난 6월 28일과 29일 이틀간 환자별로 최적화된 혈우병 치료전략과 차세대 혈우병 치료의 최신지견을 공유하는 ‘감사 심포지엄’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한 ‘감사 심포지엄’은 한국화이자제약 희귀질환사업부가 2017년 화이자의 혈우병 B 치료제 베네픽스(성분명: 노나코그-알파)의 국내 허가 15주년을 기념하여 시작되었다. 국내외 혈우병 전문가의 최신 지견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한 학술 교류의 장으로, ‘감동의 역사, 감사(史)’를 테마로 하며 올해의 주제는 ‘함께하는 책임감의 역사’로 진행되었다.

이번 심포지엄은 국내외 의료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환자 중심의 최적화된 치료 등 혈우병 치료 트렌드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교류하고, 차세대 혈우병 치료의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다양한 강의와 전문가 토론 세션이 진행됐다. 

심포지엄 첫째 날에는 황태주 한국혈우재단 이사장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혈우병 치료의 최신지견’에 대한 발표세션이 마련됐다. 세부적으로 ▲개별화된 혈우병 예방요법(Personalized Prophylaxis)에 대한 글로벌 모델 ▲환자별 맞춤형 치료(Individualized care) 경험을 통해 본 혈우병 B 예방요법 원칙의 임상적 적용 ▲데이터 수집 경험의 중요성과 리얼월드에서의 혈우병 치료환경 등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순기 인하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좌장을 맡은 둘째 날에는 ‘혈우병 치료의 새 시대: 이미 와 있는 미래’를 주제로 새로운 치료기술과 신약을 조망하는 세션이 진행됐다. ‘균형감 있는 시각으로 본 혈우병 신규 치료제’ 주제발표에서는 혈우병 유전자 치료의 3가지 접근방향과 목표 등이 다뤄졌고, 이어진 발표에서는 새로운 혈우병 치료제의 기전 등이 소개됐다.



양일간 연자로 참석한 캐나다 캘거리대학 만치우 푼(Man-Chiu Poon) 교수는 최근 혈우병 치료 패러다임이 환자의 출혈형, 신체활동량, 관절병증, 활동량 및 약동학적 기전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개인별로 최적화된 예방요법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별화된 혈우병 예방요법은 연간 출혈률을 낮추면서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했다. 

한국화이자제약 희귀질환사업부를 총괄하는 조연진 상무는 “한국화이자제약은 우리나라 혈우병A, B 환자 모두에게 치료옵션을 제공하고 혈우병 예방요법 및 혈우병성 관절병증 진단시스템 등 최신 치료지견을 공유하며 약 17년 간 국내 의료진, 환자와 함께 혈우병 치료의 역사를 써왔다.”며 “화이자는 혈우병 분야 리딩 기업으로서 유전자 치료제와 같이 혈우병 환자의 삶을 바꿀 수 있는 혁신 치료제를 개발,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국내 혈우병 치료환경 개선에 대한 책임감과 사명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화이자는 전세계 최초의 유전자재조합 혈우병B 치료제 ‘베네픽스’와 신생아부터 사용 가능하고 재구성 시간을 1분 이내로 단축시킨 혈우병 A 치료제 ‘진타 솔로퓨즈’를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질환 극복을 위한 유전자 치료제(gene therapy) R&D 등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지난 2002년 베네픽스 허가 이후  약 17년 간 글로벌 임상시험 유치, R&D 전문가 양성, 기술력 및 정보 제공, 질환인식 제고를 위한 캠페인, 환자 및 보호자를 위한 지원프로그램 등을 통해 혈우병 치료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혈우병에 대하여

혈우병은 유전적 원인으로 응고인자가 결핍돼 지혈이 어려워지는 희귀 출혈질환으로, 결핍된 응고인자에 따라 혈우병A(제 8 혈액응고인자 결핍), 혈우병B(제 9 혈액응고인자 결핍)로 분류된다. 혈우병 치료는 출혈이 있을 때마다 응고인자를 투여하는 보충요법과 주기적인 투여를 통해 혈중 응고인자 활성도를 유지시키는 예방요법이 있으며,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혈우연맹(WFH)은 환자들이 예방요법을 통해 중증 출혈과 합병증을 미리 관리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베네픽스와 진타에 대하여



베네픽스(성분명: 노나코그-알파)는 한국을 포함해 일본, 유럽, 호주 등 주요 국가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혈우병B치료제로 지난 20여년 간 전세계 9,400명 이상의 환자들을 치료해왔다. 



진타 솔로퓨즈(성분명: 모록토코그-알파)는 2구획으로 이루어진 프리필드시린지 제형의 혈우병A 치료제로 1분만에 재구성할 수 있으며, 신생아부터 사용할 수 있다. 베네픽스와 진타는 모두 예방요법 치료에서 출혈 관리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한 바 있다.



한국화이자

한국화이자는 글로벌 제약업계를 선도하는 화이자 주식회사(Pfizer Inc.)의 한국법인으로, 2019년 5월 27일부터 Biopharmaceuticals Group 사업부문인 ‘한국화이자제약㈜’과 Upjohn 사업부문인 ‘한국화이자업존㈜’ 두 법인으로 운영되고 있다. Biopharmaceuticals Group 사업부문은 내과질환, 염증 및 면역질환, 희귀질환, 백신, 항암제, 병원사업부 등 6개 사업부에서 혁신적인 치료제를 환자들에게 제공하며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연구/개발하고 있으며 Upjohn 사업부문은 심혈관계, 통증, 정신건강의학, 비뇨기질환, 안과질환 등 비전염성질환(NCD) 치료 분야에서 주요 의약품 치료제를 환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한국화이자는 최고의 제품과 차별화된 서비스, 업계를 선도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 만족을 실현하고 있으며, 국민 건강 증진과 국내 의약업계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글로벌 임상시험유치∙R&D 전문가 양성∙기술력 및 정보 공유∙전략적 제휴 노력 등 다각적인 활동을 펼쳐 국내 R&D 및 보건의료산업 발전에 끊임없이 기여하고 있다. 또한 책임 있는 기업 시민으로서 윤리 경영, 지역 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조손가정 행복 만들기 캠페인’, ‘헬시 에이징(Healthy Ageing) 캠페인’, ‘화이자 의학상’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www.pfizer.co.kr


References
1 베네픽스제품설명서, 최종변경일: 2019.02.26
2 베네픽스주수입품목허가증, 2002. 08.16
3 Swiech, K., Picanço-Castro, V., &Covas, D. T. (2017). Production of recombinant coagulation factors: Are humans the best host cells?.Bioengineered, 8(5), 462-470.
4 Cimino, E., et al. (2014).Patient preference and adherence, 8, 1713
5 진타솔로퓨즈제품설명서, 최종변경일: 2019.04.17
6  Srivastava, Alok, et al. "Guidelines for the management of hemophilia." Haemophilia 19.1 (2013).
7 대한혈액학회혈우병연구회. 혈우병진료매뉴얼 3판. 2017.05
8 Berntorp, E., et al. "Modern treatment of haemophilia." Bulletin of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73.5 (1995): 691.
9  IMS Data, 2018 Hemophilia Summary
10 Data on File.PRAC Rapporteur PSUR updated assessment report, 2017.03
11 Roth, D. A., et al. (2001). Blood, 98, 3600-3606.
12  Shapiro, A. D., et al. (2005). Blood, 105, 518-525
13 Recht M, Nemes L, Matysiak M, et al. Haemophilia. 2009;15(4):869-880
14 Windyga J, Rusen L, Gruppo R, et al. Haemophilia. 2010;16(5):731-739.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