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1 (수)

  • 맑음동두천 21.2℃
  • 구름조금강릉 20.7℃
  • 맑음서울 19.6℃
  • 맑음대전 21.9℃
  • 맑음대구 22.2℃
  • 구름조금울산 19.4℃
  • 연무광주 18.3℃
  • 흐림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0.9℃
  • 박무제주 13.6℃
  • 맑음강화 20.4℃
  • 맑음보은 20.3℃
  • 맑음금산 18.1℃
  • 맑음강진군 17.0℃
  • 맑음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WELFARE

인공판막 4월 9일 건강보험 급여화

세브란스, 수술 없는 폐동맥판막 교체 중재시술 본격화
- 시술 후 입원기간도 개흉 수술에 비해 짧아

 

심장판막 질환 중 치료가 어려운 폐동맥판막 질환에 대한 중재시술이 본격화됐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소아심장과 최재영·정세용 교수팀은 지난 4월 9일(화) 폐동맥판막 교체 중재시술에 대해 건강보험이 적용된 이후, ‘팔로4징후’로 폐동맥판막 질환을 앓고 있는 남자 4명, 여자 1명 등 총 5명을 대상으로 중재시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세브란스병원 소아심장과는 지난 2015년 국내 최초로 폐동맥판막 교체 중재시술을 성공한 바 있다. 그러나 인공판막 제품군은 3,000~5,000만 원 상당으로 고가여서, 널리 시행치 못하다 최근 건강보험이 적용돼 많은 환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 폐동맥판막 교체는 개흉 수술을 통해 인공판막으로 교체하는 것이 보편적이었다. 그러나 인공판막 교체수술 후에는 역류나 협착 등 판막 기능이 저하된 경우 필연적으로 재수술을 받아야 했다.
 
또, 환자가 가진 심장병의 진행양상과 예기치 못한 합병증으로 인공판막 교체 시기가 짧아질 수 있고, 반복 수술에 따른 수술위험도 증가와 길어지는 회복기간 등은 환자는 물론 의료진에게도 큰 부담으로 작용해 왔다.
 
특히, 적절한 시기에 수술을 받지 못하면 우심실이 커지고 심부전 및 부정맥 등의 중증 합병증을 일으켜 돌연사 위험에 노출되는 상황에 부닥치게 된다.

치료 후 입원 기간에서도 차이가 발생했다. 개흉수술을 받은 환자들은 통상 10일~14일 정도 입원한다. 반편, 중재시술로 폐동맥판막을 교체 받은 환자들은 시술 후 3~4일만에 퇴원해 일상생활로 복귀한다. 최근 시술받았던 5명의 환자 중 3명은 3일, 나머지 두 명은 4일, 5일 후 퇴원했다.

특히, 이번 중재시술에서는 앞서 받은 수술로 삽입한 인공판막이 작아서 적용에 제한이 있던 환자들에게 ‘초고압 풍선 성형술’을 통해 새 인공판막이 위치할 공간을 넓혀 성공적으로 삽입하는 기술적 진보를 이루어냈다.

다만, 수술보다 중재시술을 통한 폐동맥판막 교체는 제한적인 경우에 한해 보험인정이 되는 점이 아쉽다고 최재영 교수는 덧붙인다.
 
이에 따라 폐동맥판막 교체 중재시술의 높은 안전성과 환자 편익 등에 대한 임상데이터를 쌓아 보험급여 확대를 위한 근거 마련에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폐동맥판막은 심장에 있는 네 개의 판막 중 우심실과 폐동맥 사이의 판막이다. 우리 몸 전체를 돌며 장기와 세포에 산소를 공급한 혈액은 우심실로 들어와 폐동맥을 통해 폐로 전달된다. 그리고 호흡을 통해 폐로 들어온 산소를 다시 머금고 폐정맥을 통해 좌심방으로 들어오는 혈액순환을 가진다.

폐동맥판막이 제 역할을 못하면 우심실 부전이 초래되어 호흡곤란, 사지의 부종, 전신피로, 운동기능 저하 그리고 심장이 정상적으로 뛰지 못하는 부정맥 등이 생길 수 있다.

폐동맥판막 질환은 대부분 ‘팔로4징후’, ‘폐동맥 폐쇄’, ‘양대혈관 우심실기시’ 및 ‘폐동맥 협착’ 등 선천적인 원인으로 발생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