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17.1℃
  • 맑음서울 18.2℃
  • 구름조금대전 18.3℃
  • 구름조금대구 19.1℃
  • 울산 15.2℃
  • 맑음광주 17.4℃
  • 구름조금부산 15.6℃
  • 맑음고창 15.9℃
  • 맑음제주 14.8℃
  • 맑음강화 14.6℃
  • 구름많음보은 17.6℃
  • 구름많음금산 17.0℃
  • 구름조금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16.6℃
  • 구름조금거제 18.6℃
기상청 제공

학술

SGLT2 억제제에 이런 기능까지?!

'Diabetes, Obesity and Metabolism' 4월호 표지논문으로 선정·게재


- 연세의대 이용호·이민영 교수팀, 마우스 모델로 장기별 케톤증가 결과 발표
- 혈당 감소와 더불어 케톤체 대사 조절 가능성을 처음으로 밝힘에 큰 의미
"Sodium-glucose cotransporter 2 inhibitors regulate ketone body metabolism via inter-organ crosstalk"



새로운 개념의 당뇨병 치료제로 크게 각광을 받고 있는 ‘나트륨-포도당 공동수송체2 (sodium-glucose cotransporter 2) 이하, SGLT2 억제제'가 인체 내부 여러 장기에서 케톤 대사 조절 역할도 수행한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케톤체는 우리 몸의 주된 에너지원인 포도당을 대체할 수 있으며, 소아 간질 환자의 발작 증상을 감소시키는 효과물질로 주목돼 최근 의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연구팀은 SGLT2 억제제를 이용해 당뇨질환 치료는 물론, 전신의 케톤체 대사 조절을 통한 긍정적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용호·이민영 교수팀은 당뇨병 치료 현장에서 좋은 효과를 얻고 있는 SGLT2 억제제가 인체 내 케톤체 농도를 증가시킬 수 있다는 선행 연구결과에 착안하여, 어떤 장기들에서 케톤체 증가효과가 얼마나 구체적으로 일어나는지를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무작위로 분류 된 일반 쥐와 당뇨 쥐 그룹에 SGLT2 억제제를 투여하고 각 그룹별로 케톤 생성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장기(간, 콩팥, 소장, 대장) 변화를 분석했다.

분석결과, SGLT2 억제제가 투여된 일반 쥐와 당뇨 쥐 그룹 모두에서 포도당 수치는 저하되고 혈중 케톤체가 증가되는 현상이 관찰됐다.





연구팀은 SGLT2 억제제가 혈중 케톤체의 농도 뿐 아니라, 간•콩팥•대장의 케톤체를 증가시켰으며, 케톤을 만들어내는 여러 효소 농도의 동반상승을 확인했다. 
 
더하여, 콩팥과 소장•대장 등에서 SGLT2 억제제에 의해 케톤을 체내에 흡수하는데 필요한 여러 단백 수송체 발현현상 증가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연구를 주도한 이용호 교수는 “선행 연구를 통해 SGLT2 억제제로 혈중 케톤체 상승 작용이 일어남은 보고됐지만, 케톤을 합성해 내는 각 장기에서의 변화를 구체적으로 분석한 연구는 드물었다. 이번 연구에서는 간 이외에 주목도가 저하됐던 신장과 소장, 그리고 대장에서도 SGLT2 억제제에 의해 케톤 대사가 조절된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는 관련 학문 분야 최초 자료다. 앞으로 SGLT2 억제제를 활용해 당뇨병 환자 혈당 감소 뿐 아니라 전신 케톤체 대사를 조절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기에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SGLT2 억제제와 전신의 케톤체 증가 효과를 다룬 이번 논문은 「Sodium-glucose cotransporter 2 inhibitors regulate ketone body metabolism via inter-organ crosstalk」 라는 제목으로 영국의 국제적 당뇨병·비만 국제학술지인 『Diabetes, Obesity and Metabolism (IF=5.980)』 4월호 표지논문으로 선정·게재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