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3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8℃
  • 흐림강릉 11.9℃
  • 서울 13.3℃
  • 대전 14.8℃
  • 박무대구 14.7℃
  • 구름많음울산 18.2℃
  • 흐림광주 16.4℃
  • 흐림부산 17.8℃
  • 구름많음고창 15.3℃
  • 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2.3℃
  • 흐림보은 12.1℃
  • 맑음금산 13.8℃
  • 흐림강진군 16.0℃
  • 구름많음경주시 16.8℃
  • 구름조금거제 17.9℃
기상청 제공

medical advice

'심장판막증', 노화가 원인?

숨은 ‘헐떡헐떡’ 심장은 ‘두근두근’ 



#60대 초반 남성 최모씨, 정년을 맞이한 후 사회에서 물러나 가벼운 등산을 취미로 하며 인생 2막을 즐기고 있었다. 하지만 얼마 전부터 산을 오르기 위해 몇 발짝만 옮겨도 숨이 차고 쉽게 피곤해져 정상은 커녕 둘레길 산책도 힘든 지경에 이르렀다. 반복되는 증세에 대형병원을 찾는 그는 대동맥판막 협착증, 일명 ‘심장판막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평소 지리산 노고단 정상쯤은 단숨에 오르며 건강한 노년을 자부하던 그에게 청천병력 같은 진단이었다. 과거 심장판막증은 선천적으로 심장 기형을 동반하여 어릴 때부터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대부분 이었으나, 최근 고령 사회에 접어들며 노화로 인한 퇴행성 심장판막 질환이 급증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집계에 따르면 2011년 5,800여명 이었던 대동맥판막 협착증 환자가 2016년 1만 명을 넘어섰으며, 약 66%가 70대 이상이다.


■ 건강한 심장혈류를 돕는 ‘심장판막’



심장은 심장근육이 지속적으로 펌프운동을 하면서 피를 받아들이고 내보내기를 반복한다. 판막은 이 과정에서 피가 앞 방향으로만 흐를 수 있도록 밸브(Valve) 역할을 한다. 심장판막질환은 판막에 이상이 생기는 모든 병을 일컫는 말로, 크게 협착증과 폐쇄부전증 두 가지로 나뉜다. 판막협착병은 판막 구멍이 좁아져 피가 시원하게 나가지 못하는 병이고, 판막폐쇄부전증은 피가 앞으로 나간 다음 판막이 제대로 닫히지 않아 거꾸로 역류하는 증상을 보인다. 

심장판막질환의 원인으로는 태어날 때부터 동반되는 선천성인 경우도 있을 수 있지만 드물다. 대개는 정상적으로 유지되던 판막이 나이가 듦에 따라 후천적으로 해부학적 구조에 이상이 발생하여 기능장애를 초래해 질환이 발생하게 된다. 최근 대동맥판막협착증의 경우, 다른 판막질환에 비해 상대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평균 수명 증가로 퇴행성 변화에 의한 협착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심장판막질환은 숨이 차거나 가슴이 답답해지는 호흡곤란 증상이 대표적이다. 초기에는 운동을 하거나 계단을 많이 오를 때 증상이 나타나지만, 병이 악화될수록 앉거나 누워 있어도 심해져서 숨이 가빠지게 된다. 판막질환이 오래 되어 맥박이 불규칙하게 뛰면 아무런 신체 활동 없이 가슴 두근거림이 생기기도 하며, 심한 경우 기침과 피가래 및 가슴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 심장판막증? 반드시 수술해야 할까



심장판막질환에서 피가 역류하거나 판막이 좁아졌다고 해서 무조건 수술을 하는 것은 아니다. 일반적으로 판막에 병이 있는 경우에는 약물치료를 우선으로 하며 경과를 관찰하고, 일상생활이 힘든 정도의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심장판막수술 방법에는 크게 자신의 판막을 보존하는 판막성형수술과 인공판막으로 치환하는 판막치환수술로 나눌 수 있으며, 질병에 따라 수술 방법 선택에 차이가 있다.

판막협착증의 경우, 협착이 있는 부위를 절개하여 피가 잘 지나갈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다. 판막성형술은 대개 판막폐쇄부전증에서 많이 시행하게 된다. 이 경우에는 판막자체가 늘어나고 약해져서 피가 새지 않도록 해주는 기능이 망가진 판막의 구조를 교정, 성형수술을 할 수 있다. 환자 자신의 판막을 보존하는 방법이어서 인공판막치환수술의 단점을 극복해 줄 수 있어서 임신을 해야 하는 젊은 여성이나 항응고제 투여를 할 수 없는 환자들에서 매우 좋은 방법이다. 



심장판막질환이 심하게 진행된 경우에는 판막성형술 방법으로 해결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환자들은 손상된 판막을 떼어내고 원래의 위치에 새로운 인공판막을 넣어주게 된다. 이때 사용되는 인공판막에는 크게 소 심낭이나 돼지 판막을 특수 처리하여 만든 ‘조직 판막’과 내구성이 강한 특수합금으로 만든 ‘기계(금속) 판막’ 두 종류가 있다. 

조직판막은 수술 후 3개월 정도만 항응고제를 복용 후 아스피린 등 가벼운 약으로 대체하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조직판막의 평균 수명이 10~15년 정도이어서 수술 후 7~10년 이상경과 후 숨이 차거나 가빠지는 증상이 발생되면 판막 협착 및 폐쇄부전이 다시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심장초음파 검사 등을 받아서 상태를 파악해야 하며 인공판막 상태가 많이 나빠진 경우에는 판막재치환수술도 고려할 수 있다. 

반면, 기계(금속)판막은 특수 합금으로 만들어져 내구성이 좋기 때문에 한번 수술 받으면 거의 평생 사용하는 영구적인 판막이라 생각하면 된다. 하지만 기계판막에 피떡(혈전)이 생겨 뇌졸중 발생이나 판막 구멍을 막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항응고제(쿠마딘, 와파린)를 평생 동안 꾸준히 복용해야하며, 주기적으로 외래 진료 및 혈액 검사를 통해 경과를 관찰해야 한다. 



고대 구로병원 흉부외과 백만종 교수는 “심장판막질환의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의 판막 상태이다”라며 “심장 판막에 조금 이상이 있다고 해서 걱정부터 할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한 “특히, 심장수술 자체가 지니는 위험성 및 수술 이후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도 함께 고려해야하기 때문에, 수술 시기의 선택이나 그 방법 선택(치환술 혹은 성형술)에 대해서는  반드시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고대 구로병원 흉부외과 소개


흉부외과는 심장, 폐, 식도 등 생명활동의 가장 기본이 되는 중요장기의 질환은 물론 흉벽, 늑막, 그리고 혈관 질환과 다한증에 이르기 까지 다양한 질환을 진단하고 수술하는 과입니다.

흉부외과에서 다루는 구체적인 질환은 다음과 같습니다.


심장ㆍ혈관외과

심장판막질환, 관상동맥질환(협심증, 심근경색증), 선천성심장질환, 부정맥수술, 대동맥질환, 말초혈관질환, 정맥류, 심부정맥혈전증 등


일반흉부외과

식도질환(식도암, 식도종양, 역류성식도염 등), 폐질환(폐암, 기흉, 폐기종, 결핵, 염증성폐질환 등), 종격동종양(신경성 종양, 흉선종, 생식세포종양, 림프종, 갑상선종, 기형종, 종격낭, 거대림프절증식증 등), 종격기종, 흉벽기형(오목가슴, 새가슴 등), 일반흉부질환(흉부외상, 혈흉, 늑골골절, 농흉, 늑막염, 흉벽 통증 등), 다한증 등

저희 구로병원 흉부외과에서는 여러 가지 첨단장비를 통한 질병의 조기발견 및 축적된 외과 기술을 통한 치료,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새롭고 다양한 연구를 통하여 진보된 의료기술 개발에 전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질병의 치료와 회복은 물론 흉터의 미용적인 고려를 하여 수술부위 상처를 가장 작게 하는 최소침습적 수술방법(미세흉강경 사용 등)을 기본으로 함으로써 환부의 통증경감과 미용적인 만족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 도움말 | 고대 구로병원 흉부외과 백만종 교수 ]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