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6℃
  • 구름조금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9.3℃
  • 구름조금대전 29.6℃
  • 구름조금대구 28.6℃
  • 구름조금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8.8℃
  • 구름많음고창 26.8℃
  • 맑음제주 30.9℃
  • 구름조금강화 25.5℃
  • 구름조금보은 25.1℃
  • 구름조금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6.5℃
  • 구름조금경주시 25.9℃
  • 구름조금거제 27.0℃
기상청 제공

학술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학교 건강지수 평가법 개발

'Journal of School Health’에 최근 게재

- 학교건강관리 취약할수록, 학생 건강 나쁘고 결석율 높아
- 학교와 교육청, 지속가능한 건강 증진 정책 수립 근거 제공 가능해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윤영호 교수팀이 체계적인 학생건강관리를 위한 ‘학교건강지수 평가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총 158개의 자가평가용 항목으로 구성된 평가법은, 개발과정에서 25명의 보건전문가들의 인터뷰와 학교보건법 등 관계 법령의 세부내용 검토를 통해 만들어졌다. 

이번에 개발된 평가법은 학교 건강관리 프로세스 전체를 평가하기 위한 ▲정책 및 인프라, ▲계획 및 실현, ▲모니터링, ▲사후계획 수행 등을 다루게 된다.

 부내용 별로는 (1) 학교보건 안전정책 및 환경 (2) 보건 교육 (3) 체육 및 기타 신체활동 프로그램 (4) 영양 서비스 (5) 보건 서비스 (6) 학교 상담, 심리적 및 사회적 서비스 (7) 직원건강 증진 (8) 가족 및 지역 사회 참여 등이 포함됐다.

평가지수의 신뢰도와 타당성 검증을 위해서는 총 30개 중·고등학교 2,569명의 학생이 참여하는 효과성 분석을 실시했다.

학교건강지수 점수와 이들의 실제 건강상태를 비교한 결과, ‘학교 건강예방 프로그램’이 부족한 경우 학생들의 전반적인 ‘일반 건강지수’는 43% 낮게 나타났다. 또한, 학교에서 ‘건강 정책’을 제대로 수립하지 않고 있는 경우, 학생 결석률이 19%까지 높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 같이 해당 평가법을 통한 점수가 높으면 학생들의 신체건강, 정신건강, 사회건강, 영적건강 등과 전반적인 학업 태도를 증진 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영호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평가법을 적용하면 각 학교의 학생 건강관리 수준을 체계적으로 측정하고, 분야별로 강점과 약점을 파악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교육청뿐만 아니라 개별 학교 단위에서도 지속 가능한 학교 건강 정책을 수립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학교건강지수 평가법과 효과성에 관한 내용은 국제학술지 ‘학교건강(Journal of School Health)’에 최근 게재 됐다.



※ 참고자료 


□ 학교건강지수(School Health Score Card) 개발 배경

 청소년기는 건강뿐만 아니라 청소년이 성인이 되어서 갖게 될 생활방식에도 중요한 시기이다. 외국에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건강증진학교(Health Promotion School), 유엔 교육과학문화기구의 학교건강프로그램, 미국 질병관리본부(CDC)의 학교건강프로그램(CSHP) 등과 같이 학교에서 건강을 종합적으로 증진시키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이와 함께 학교의 환경조건과 건강증진 관행을 평가하는 포괄적인 도구는 미국 질병관리본부에서 개발 한 학교 건강 지수(School Health Index, SHI), 홍콩 건강학교상 (Healthy Schools Award), 브라질의 국립학교건강(PeNSE –National School Health, NSH) 등이 개발돼 사용되고 있다. 특히 미국 CDC의 SHI는 학교 건강을 평가하기 위해 건강교육, 체육, 영양서비스, 보건서비스, 심리상담 및 사회봉사, 가족 및 지역 사회 참여, 건강 및 안전 정책 및 환경으로 다양한 항목으로 구성돼 있다.


□ 학교건강지수(School Health Score Card) 구성과 성과




□ 학교건강지수 최종 결과 분석 보고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