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1.3℃
  • 구름조금강릉 6.0℃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6.9℃
  • 맑음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6.8℃
  • 흐림제주 10.2℃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3.4℃
  • 흐림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칼럼

정부는 독감 백신 연쇄 국민 사망 상황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와 신속하고 진정성 있는 국민 보호 대책을 마련하라!

2020. 10. 22.

URL복사

지난 10월 16일 인천 17세 남학생이 독감 백신 무료 접종 후 사망한 것을 시작으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하는 사례가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13건 이상으로 급증하여 국가 무료 백신 사업과 관련한 국민 생명피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직까지 각각 사망원인은 분명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최근 수 일간 예년 독감 백신 접종 후 현 평균 1.8명 정도의 사망사례에 비추어 보면, 매우 단시간 내에 연간 평균 사망자의 최소 7배 이상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도저히 상식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국민 생명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건강을 위해 예방 주사를 접종하고 나서 사망자가 급증하고 있는 현재의 황망한 사례에 대해 신속한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이미 질병관리청과 식약처는 지난 9월 21일 유통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된 백신 사례를 제보 받고 나서도 9시간 이상 관련 내용을 공지하지 않아 전국적으로 수 백명의 국민이 상온에 노출된 백신을 접종받게 했었고, 지난 10월 6일 백색 침전이 발견된 독감 백신을 보고받고도 늦장대응으로 수 천명의 국민들이 해당 백신을 접종 받는 등, 정부의 독감 백신 관리에 문제점이 속속 들어나고 있다.

하지만,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예년에 비해 독감 주사 후 사망사례에 대한 신고가 늘었다는 황망한 답변이나, 현재까지 사망사례가 백신과 관련됐다는 근거가 없다는 식의 책임회피성 발언만 앞세우며 근본적 대책 마련에는 손을 놓고 있다. 

특히 현 사고는 그간 독감 백신 공급 관련해 예년과 다른 정부의 무책임한 발언과 행태가 반복되어 의료 현장에서 올해 독감 백신의 안정성 및 그 효과와 관련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던 중 발생했고, 아직도 절반 이상의 대상 국민이 접종을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더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

이번 사망 사고의 대부분 (10. 21. 14시 기준, 9명 중 7명)은 이미 백신 유통 과정에서 실온 노출 사례가 지적되었던 바 있던 정부의 조달 계약 백신을 접종 받은 사례에서 발생했다. 

올해 독감 백신 공급량 2678만 도즈 중에서 국가 조달 백신이 1218만 도즈, 민간의료기관 조달 백신 분량이 1460만 도즈이며, 국가조달백신 1218만 도즈가 바로 13-18세 아이들과 62세 이상 노인들에게 현재 접종 되고 있다. 인천에서 사망한 17세 학생이 맞은 백신도 정부 조달 계약 백신 유통과정에 문제를 일으킨 신성 약품이란 곳에서 공급한 백신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청의 실태 조사 발표에 따르더라도, 정부 조달 백신의 배송 과정에서 냉장차의 온도가 백신 보호 온도를 벗어난 경우가 차량의 운송횟수 391회 중 196회로 50%가 넘고, 평균 배송 온도 기준 위반 시간이 90분에 달했으며 심지어 영남지역의 경우 800분 동안 백신 보호 온도를 벗어난 사례도 있었다. 또한 해당 백신들은 백신 수송 가이드라인에 따른 수용 용기 기준을 어기고 온도 유지가 되지 않는 단순한 종이 상자를 이용해 수송 되었다. 따라서, 해당 백신들은 유통 과정에서 백신의 품질관리에 필수적인 콜드체인은 사실상 작동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아야 하고, 과학적으로 안정성과 유효성을 담보하기 힘든 해당 백신을 모두 폐기했어야 한다. 

하지만, 질병관리청은 실제 백신 상하차 작업이 야외에서 이뤄진 것으로 확인된 일부 물량 48만 도즈에 대해서만 수거 조치를 내리고, 그 외 유통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은 수백만 도즈의 백신은 문제가 없다고 발표하고 독감 백신 접종사업을 재개했고, 질병관리청과 신성약품 측은 수송용기 기준을 어기고 종이상자로 독감 백신을 배송한 것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정은경 청장은 이와 같이 안정성과 유효성에 대한 의문이 있는 정부의 조달 백신 무료 접종이 재개된 이 후 전례 없이 급증하고 있는 독감 백신 주사 후 사망 사례 보고가 진정 독감과 관련성이 없다고 어떻게 단언할 수 있는가?
백신의 다양한 변성 가능성, 변성에 대한 인체의 다양한 반응은 과학적으로 다 입증될 수 없다. 하지만, 현재처럼 예년과 다르게 독감 백신 접종 후 단기간 내 다수의 사망 사례가 보고되고 있고, 백신들의 유통과정에 전반적인 문제가 있을 개연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면, 아직 과학적으로 사망프로세스가 단순하게 입증되지 않았다고 해서 정황상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에 대해 백신과 무관하다고 단정해서는 안된다. 
특히 신체에 어떤 위해를 발생시킬지 예상할 수 없으므로 그만큼 안전한 유통이 필수적이고 그 과정에 문제가 의심되는 백신, 특히 정부 스스로 작성한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은 백신은 전량 폐기해야 한다. 
경기도의사회는 유례없는 독감백신 접종 후 국민 연쇄 사망사건에 있어 무책임한 정부 태도의 각성을 촉구하며 국민 생명 보호를 위해 아래와 같이 정부에 요구한다!

1. 질병관리청은 국민들의 황망한 백신접종 후 연쇄 사망 사건에 대해 신속한 원인 규명, 책임자처벌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국민 생명 보호조치를 즉각 이행하라!

2. 13-18세 아이와 62세 이상 노인들이 현재도 맞고 있는 신성약품의 종이박스 운송분 백신은 즉각 폐기하라!

3. 백신 국민 연쇄 사망의 중대한 상황에서 종이박스 백신 배송, 상온 노출 사고를 일으킨 신성약품, 질병관리청에 대해 엄중한 책임자 처벌을 하고 총책임자 정은경은 책임을 통감하고 사퇴하라!

4. 백신접종 후 사망에 대해 백신접종과 상관없다는 무책임한 주장으로 국민들 두 번 절망시키지 사망 사례에 대해서도 책임 있는 문제 해결 자세를 보이라!

2020. 10. 22. 
경기도의사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