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21.5℃
  • 흐림강릉 22.7℃
  • 서울 21.1℃
  • 흐림대전 25.3℃
  • 구름많음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8.6℃
  • 구름조금부산 27.8℃
  • 구름많음고창 28.4℃
  • 맑음제주 30.1℃
  • 흐림강화 21.6℃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단신

석승한 교수, 신경과학회 회장에 취임



원광의대 산본병원 신경과 석승한 교수는 2022년 3월 1일부터 대한신경과학회 회장에 취임했다. 

석승한 회장은 대한치매학회 회장을 역임하였으며 현재 대한노인신경의학회 회장,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중앙치매센터 전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석교수는 뇌졸중과 치매 예방 전문가로서 2007년부터는 지역사회에서 뇌졸중 및 치매예방, 조기 발견, 뇌건강 증진을 위하여 안산시 뇌졸중·치매 예방사업단을 설립하고 2017년까지 사업단장을 역임하였다. 또한 원광대학교 운영 안산시립노인전문병원에서 2007년부터 2017년까지 병원장으로 재직하면서 공공병원 경영자로도 주요 역할을 하였다. 2004년에 시작한 의료기관평가제도 및 2009년부터 추진된 의료기관평가제도의 출범에 기여하였으며 2013년 9월부터 2017년 8월까지 보건복지부 공공기관인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의 3대 원장을 역임하면서 환자안전과 의료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였고 우리나라에서 의료기관 인증제도의 견고한 정착에 기여하였다.

석승한 회장은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유래 없이 빠르게 고령화되고 있어 2020년  기대수명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았고, 2030년에는 최장수국이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어 고령 시대를 표현하는 실버쓰나미(silver tsunami)를 주도하고 있다면서 고령화와 더불어 뇌졸중, 치매, 파킨슨병을 포함한 여러 신경계 질환의 유병률이 급격히 높아지고 신경과학의 중요성과 신경과 의사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석회장은 “신경계 질환이 국가적 보건 의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요즘, 신경계 질환의 예방과 치료를 포함한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함으로써 대한신경과학회가 국민으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신경과 전문의를 양성하고 학문적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하며, 더욱이 올해는 대한신경과학회가 출범한지 40년이 되는 해로 마음을 모아 회원들이 참여하고 의지할 수 있도록 신경과 의사의 권익을 대변함과 동시에 정부 정책 수립에 적극적으로 기여하여 정부가 합리적이고 효능감을 가질 수 있는 보건 의료 정책 조언자 및 파트너로서 중심 학술단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