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월)

  • 맑음동두천 12.2℃
  • 구름조금강릉 13.0℃
  • 맑음서울 12.5℃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11.6℃
  • 흐림울산 10.6℃
  • 맑음광주 12.9℃
  • 구름조금부산 12.9℃
  • 구름조금고창 13.6℃
  • 구름많음제주 15.3℃
  • 맑음강화 11.1℃
  • 흐림보은 10.2℃
  • 흐림금산 12.6℃
  • 맑음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11.0℃
  • 구름조금거제 12.0℃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신장학회, 코로나19대응지침 전국투석병원 공지

2020년 12월 이후 요양병원중심으로 집단발생

URL복사


투석환자 COVID-19 확산비상,
64개 의료기관에서 확진자 총 127명 



전국적으로 COVID-19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인공신장실관련 COVID-19확진자도 계속 늘고 있다. 대한신장학회(이사장 양철우, 가톨릭의대 성모병원)에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021년 1월 8일까지 총 64개 혈액투석 기관에서 127명(투석 환자 107명, 의료진 15명, 기타 5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였다. 특히 요양병원을 중심으로 한 COVID-19 집단감염이 큰 문제점으로 대두되고 있다.
 
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COVID-19 치료기관의 혈액투석 치료병상이 상대적으로 부족하고,전원이 지연되는 일도 발생하고 있다. 여러 기관에서 혈액투석 치료병상을 확충하였으며, 대한신장학회와 중앙사고수습본부 환자병상 관리팀이 협조하여 확진된 투석환자를 최대한 빨리 COVID-19 치료가능 병원으로 전원조치하고 있으나 확산되는 코로나 환자를 모두 수용하기에는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이에 학회에서는 전국투석병원에 코로나19 대응지침을 재차 공지하였으며, 그 중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투석을 받는 자가격리자(접촉자)는 해당 의료기관에서 코호트격리투석을 하는 것이 원칙이며, 다른 투석환자들과 분리하여 별도의 시간에 따로 투석을 해야 한다. 
12월 이전까지 지침을 충실히 적용하여 진행했던 기관에서의 접촉자코호트격리투석중 n차 감염사례는거의 없었다(40명 이상의 환자와 의료진이 자가격리되어코호트격리투석을 진행했던 경우에도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COVID-19 치료병상이 제한된 상황에서는 증상이 없고 입원격리가 필요하지 않는 자가격리자는 기존에 투석을 받던 의료기관에서 격리투석을 담당해야 한다. 
현재 인공신장실 코로나19 대응지침을 준수하고 철저한 감염관리를 하는 것이 COVID-19 확산을 막기 위한 최선의 방법이다.

대한신장학회에서는 2015년 메르스사태 이후 이번 COVID-19 유행상황에 이르기까지 선도적으로 <인공신장실코로나19 대응지침>을 개발하였고, 학회회원들과 공유하여 현장에적용하고 있다. 또한 확진자가 발생하거나 COVID-19 관련문제가 있을 경우 회원과 학회간의 연락을 통하여 환자치료나 전원 등의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학회내 COVID-19 대응팀 이영기 투석이사(한림의대 강남성심병원)는 “학회에서는 인공신장실 관련 COVID-19 상황을 회원들과 공유하고, 인공신장실 코로나19 대응지침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하는 등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고 “인공신장실 대응지침을 충실히 준수했음에도 인공신장실 내 COVID-19 확진자가 계속 나온다면 코로나19 투석전담병원을 지정운영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