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4 (목)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3.0℃
  • 황사대전 -1.4℃
  • 박무대구 0.5℃
  • 맑음울산 5.9℃
  • 박무광주 1.7℃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0.6℃
  • 맑음제주 8.2℃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고려대-KIST 학연 협력 50주년 기념식 개최

11월 10일(화) 오후 3시, 고려대 SK미래관 김양현홀

URL복사
국내 최고의 사학과 국책연구기관의 융합시너지 50년을 돌아보다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원장 윤석진, 이하 KIST)은 11월 10일(화) 오후 3시부터 고려대 SK미래관 김양현홀에서 고려대-KIST 학연 협력 50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지난 50년의 성과를 돌아보고 새로운 50년의 도약을 준비하는 이날 행사에서는 학연 협력 50년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학연과정 졸업생 대표의 소회를 듣는 시간이 열렸다. 이어서문길주 고려대 석좌교수가 <교육이 혁신이다>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진행했다. 문길주 석좌교수는 2012년 KU-KIST융합대학원이 문을 열 당시 KIST 원장을 맡았었다. 행사 마지막에는 양 기관 연구원들이 연구 성과를 발표하며 마무리됐다. 

1970년 고려대 이종우 총장과 KIST 최형섭 소장은 양 기관의 최초 학연 협력을 이끌어냈다. 국내 최고 사학 고려대는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학문 평가 및 연구 성과들을 바탕으로 최고의 국책 연구기관인 KIST와 함께 협력을 통해 우수한 인재들을 양성하고 있다. 

양 기관은 2012년부터 KU-KIST School 설립과 학연교수제 도입을 통해 보다 발전된 형태인 KU-KIST융합대학원을 출범했다. 고려대 교수가 KIST 연구원이 되고 KIST 연구원이 고려대 교수가 되어 학생을 함께 가르치고 IT-NS 및 Bio-Med 분야 융합연구를 진행하면서 새로운 학연협력 전문대학원 모델을 실현하고 있다. 또한 최고의 연구성과들로 이어지면서 혁신적인 모델로 널리 인정받아 점차 확산되는 추세다. 





2010년에 개원한 에너지환경대학원(그린스쿨)도 KU-KIST School의 한 축으로서 에너지환경분야 정책과 기술을 겸비한 국내외 인재양성을 담당하며 그린뉴딜의 중심에 서 있다. 

올해에는 KU-KIST School이 운영하는 융합에너지공학과가 고려대 공과대학에 신설되면서 학부 교육에서도 양 기관의 협력이 혁신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된다. 

정진택 고려대 총장은 “지난 50년의 협력을 넘어 새로운 50년, 그 이상의 미래를 함께할 동반자로서, KIST와 고려대학교가 더욱 광범위한 분야에서 다차원적 융합 시너지를 발휘하여 인류가 직면한 여러 문제들에 선구자적인 혜안을 통해 지속 가능한 최고의 해결책을 제시하는 세계의 중심이 되기를 바란다”며 “다가오는 미래는 융합 과학, 융합 공학뿐만아니라, 거의 모든 학문이 융합의 시너지로 거듭나고 있으며 학문 이외에도 융합에 대한 폭발적인 수요를 예견하고 계실 것이라 생각한다. 오늘 이 행사를 통해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 현재보다 더 큰 미래를 융합의 관점에서 설계해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석진 KIST 원장은 “고려대와 KIST의 50년 전의 협약이 지금의 국내 주요 대학과 연구소 학연 프로그램의 씨앗 역할을 했고, 융·복합 과학기술 인재를 성공적으로 양성해왔다. 학문 간의 단순 융합을 넘어 두 기관을 하나로 통합해 놀라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한 KU-KIST 융합대학원은 앞으로도 세계적 수준의 연구와 교육으로 융합인재 양성의 요람 역할을 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며 “대한민국 미래 백년지대계의 반환점인 오늘을 기점으로 고려대와 KIST가 함께 해 온 50년의 동행이 미래 새로운 학연협력 모델의 초석이 되고, 우리의 신뢰와 협력의 관계는 한 차원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