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맑음동두천 8.8℃
  • 구름많음강릉 10.8℃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12.5℃
  • 맑음울산 10.8℃
  • 구름많음광주 12.9℃
  • 맑음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9.5℃
  • 구름많음제주 14.2℃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6.5℃
  • 맑음금산 6.5℃
  • 구름조금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학술

사각고정으로 오목가슴 재수술 확률 획기적으로 낮춰

‘The Thoracic and Cardiovascular Surgeon’에 게재

인천성모병원 정진용 교수팀, 교정막대 이동 의한 재수술 문제 해결
“사각고정으로 교정막대 이동 최소화”



오목가슴에 대한 최소침습수술인 너스수술을 시행할 때 삽입하는 막대에 사각고정법을 적용하면 재수술률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흉부외과 정진용 교수팀은 너스수술 시 오목가슴 교정용 금속막대 여러 개를 삽입한 후 이들이 움직이는 것을 방지하는 사각고정법을 시행해 재수술 확률을 획기적으로 낮췄다.

1998년 미국에서 시작된 너스수술은 양 옆구리 피부를 1㎝ 정도 절개한 뒤, 활처럼 휜 교정용 금속막대를 갈비뼈 안쪽에 삽입해 함몰된 가슴뼈와 연골을 들어 올려주는 최소침습수술이다. 삽입된 교정막대는 보통 2~3년 후 제거한다.

하지만 너스수술은 교정을 위해 삽입하는 막대의 위치이동(전위)으로 발생하는 수술 실패나 재수술이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돼 왔다.

오목가슴은 가슴뼈의 선천성 기형 중 가장 흔한 형태로, 갈비뼈와 가슴뼈 연결 부위인 가슴연골 등이 가슴 안쪽으로 오목하게 들어가 있는 상태를 말한다. 선천적으로 가슴뼈와 연결된 연골 및 늑골의 일부가 움푹하게 함몰된 기형으로 흉통, 호흡곤란, 폐렴, 척추측만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약 1,000명 중 1명꼴로 나타난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정진용 교수팀은 기존 2개의 교정 막대를 개별적으로 고정하는 ‘분리고정 수술법’(사진A)과, 각 교정 막대 양 끝을 작은 금속 막대로 연결해 사각형 형태로 고정하는 ‘사각고정 수술법’(사진B)의 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정 교수팀은 2011년 9월부터 2016년 1월까지 2개의 금속막대를 삽입한 너스수술 환자 86명을 교정 막대의 양쪽 측면을 각각 고정한 A군(44명, 사진A)과 각 교정 막대를 세로형 막대와 연결해 사각형 형태로 고정 시킨 B군(42명, 사진B)으로 나눴다.

이후 두 그룹의 ▲오목가슴의 함몰 정도를 나타내는 핼러 지수(HI, Haller Index) ▲수술 후 교정 막대의 위치변화를 보여주는 막대전위 지수(BDI, Bar Displacement Index) ▲재수술률 등을 비교했다.



연구결과, 수술 후 A군에서 막대 전위로 재수술한 경우가 6.8%(3명)인 데 반해 B군에서는 재수술이 단 한 건도 없었다. A군과 B군에서 수술 전후 핼러 지수 차이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를 통해 연구팀은 사각고정 방법이 분리고정 수술에 비해 막대 전위를 보다 효과적으로 방지하고, 이로 인한 재수술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결과를 확인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흉부외과 정진용 교수는 “오목가슴 교정을 위해 삽입한 교정 막대의 변위는 심각한 합병증을 초래할 수 있다”며 “너스수술 시 사각고정 수술법을 사용하면 기존의 더블 바를 분리 고정하는 것보다 바의 변위를 보다 효과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이를 통해 재수술률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흉부외과 SCI 국제학술지인 ‘The Thoracic and Cardiovascular Surgeon’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