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3.0℃
  • 서울 22.2℃
  • 박무대전 23.5℃
  • 박무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4.9℃
  • 구름조금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5.2℃
  • 구름조금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4.2℃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1.7℃
  • 구름조금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단신

SCL 서울의과학연구소, 비만건강학회서 전문의 특강 진행

9월 1일, 대한비만건강학회

의료기관 종사자 대상 ‘잠복결핵 진단에 대한 최신 동향’ 강연  



검사 전문기관 SCL(재단법인 서울의과학연구소)은 9월 1일 열린 대한비만건강학회에서 의료기관 종사자가 반드시 체크해야 할 ‘잠복결핵’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SCL은 이번 강연을 통해 잠복결핵 감염의 진단 법을 비롯해 결핵예방법 시행에 따른 검진 프로세스 등 잠복결핵에 대한 최신 동향을 소개했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노출돼 감염은 됐으나 실제 결핵으로 발병은 하지 않은 상태로, 전염성은 없다. 대개 잠복결핵 감염자의 약 10%에서 결핵이 발병한다.

매년 3만 여명의 결핵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국내 현실을 타계하기 위해 보건당국은 2016년 결핵관리종합대책을 수립한 바 있다. 복지부가 발표한 결핵예방법 시행규칙에 따라 의료기관·학교·어린이집 등 집단시설 종사자는 결핵·잠복결핵 검진(결핵검진은 매년, 잠복결핵검진은 근무기간 중 1회)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실례로 전염성 결핵 환자가 1명 이상 발생한 의료기관 153곳의 지표환자 173명과 접촉한 2,765명을 대상으로 한 역학조사 결과 250명이 결핵 또는 잠복결핵 보균자로 나타났다(2015년 질병관리본부). 이 가운데 직종별 잠복 결핵 감염자는 ▲간호사 123명(50.8%) ▲의사 22명(9.1%) ▲간호조무사 16명(6.6%) ▲기타 의료종사자 68명(28.1%) 순이었다.

SCL 김창기 전문의(진단검사의학과)는 “현재 결핵환자의 접촉자를 대상으로 결핵 및 잠복결핵 감염검진 후 치료를 시행하고 있으나, 결핵퇴치를 위해서는 결핵 발병을 예방할 수 있는 잠복결핵감염자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관리 방안이 모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잠복 결핵은 흉부 방사선 촬영과 같은 기본검사로는 발견하기가 매우 어렵고, 정확한 검진을 위해서는 조기에 면역학적 검사(Interferon-gamma release assay; IGRA)를 시행해야만 한다.
결핵특이항원 인터페론-감마 분비검사(IGRA)는 환자의 혈액을 채취해 결핵균 특이 항원에 대한 반응으로 분비된 인터페론감마를 측정해 결핵균에 감작됐는지 검출할 수 있다.

특히 피부반응검사와 달리 BCG 백신 접종에 영향을 받지 않고, 인터페론감마 분비는 결핵 감염 증상이 발현되기 전부터 나타나기 때문에 한번의 테스트로 결핵 잠복여부를 신속하게 파악하여 치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SCL은 최근 결핵 등 감염질환의 효과적인 진단은 물론 관련 검사의 유기적 수행을 위해 특수미생물분석팀을 신설했다. 특수미생물분석팀은 ▲항산균 도말 및 배양 ▲TB/NTM real-time PCR ▲항결핵제 감수성검사 ▲신속 내성검사 ▲Xpert MTB/RIF ▲비결핵항산균 동정 ▲비결핵항산균 감수성검사 ▲잠복결핵 진단검사 등 결핵 진단을 위한 모든 검사를 수행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