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9 (일)

  • 맑음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3.8℃
  • 맑음서울 1.3℃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5.1℃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5.3℃
  • 맑음고창 0.9℃
  • 구름조금제주 7.5℃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0.0℃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3.1℃
  • 구름많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리누스 테라퓨틱스, ‘RGN-137’ 투여 환자에서 상처부위의 완전한 상처치유효과 확인

유양디앤유와 지트리비앤티의 美 합작투자사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신약


유양디앤유는 중증 희귀 난치성 질환인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신약 ‘RGN-137’을 개발 중인 유양디앤유와 지트리비앤티의 미국 합작법인 '리누스 테라퓨틱스'가 미국 내 수포성 표피박리증 전문 5개 병원에서 임상 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음을 밝혔다. 

수포성 표피박리증(EB)은 표피와 표피-진피 경계부 등을 구성하는 단백질을 만드는 유전자 변이에 의해 가벼운 외상에도 쉽게 물집이 발생되어 피부와 점막에 통증이 생기는 희귀한 유전성 질환이다. 전 세계적으로 50만명의 환자가 있으며, 미국과 유럽에서만 5만명의 환자가 있는 영·유아층의 발병률이 높은 중증 희귀 난치성 질환이나, 현재 치료제가 없어 상처치료제, 항생제 등의 대증요법만이 사용되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임상시험은 한 환자에게서 두 곳의 상처를 선정하고 위약과 치료제를 각각의 상처 부위에 투여하여 효과를 비교하며, 그 결과를 임상 진행과 병행하여 확인할 수 있는 Open Study이다. 리누스 테라퓨틱스는 환자에게 투약 결과 완전한 상처 치유(Complete wound healing)에서 위약 대비 치료제의 효과가 확인되었다고 말했다.

리누스 테라퓨틱스가 개발 중인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신약 ‘RGN-137’은 상처치료, 세포보호, 세포 이동촉진 등의 기능으로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에 특화된 신약으로 세계 최초의 수표성 표피박리증 치료약으로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리누스 테라퓨틱스 관계자는 “Open Study의 결과를 토대로 임상 3상의 시점을 결정하는 만큼 이번 투여 환자의 치료 효과는 큰 의미를 가진다.”고 밝히며, “해당 임상 결과를 토대로 임상 3상을 순조롭게 준비하여 고통 받는 영·유아와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치료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리누스 테라퓨틱스에서는 “중증 희귀 난치성질환인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의 First in Class 개발을 목표로 진행하는 만큼 이번 환자의 투여 결과는 진행 중인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라이센싱 딜에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