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7℃
  • 흐림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9.9℃
  • 구름조금대전 30.0℃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7.1℃
  • 흐림부산 23.9℃
  • 맑음고창 25.2℃
  • 흐림제주 21.9℃
  • 흐림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단신

여름 휴가철 물놀이 ‘음주가 가장 위험’

물놀이 전 준비운동과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 반드시 지켜야

 

2014~2018년간 여름철 국립공원 전체 익사사고 8건 중 4건(50%)이 음주 후 물놀이 사고

[ 최근 5년간 휴가철(7~8월) 안전사고 현황 ]
(단위 : 명)

연도

총계

사 망

부상 등

소계

추락사

동사

익사

심장

돌연사

자연

재해

기타

소계

골절

/상처

탈진/

경련

총계

176

24

3

0

8

10

1

2

152

140

12

‘14

49

7

1

0

3

3

0

0

42

34

8

‘15

34

3

0

0

1

1

1

0

31

29

2

‘16

36

2

2

0

0

0

0

0

34

34

0

‘17

21

5

0

0

1

3

0

1

16

15

1

‘18

36

7

0

0

3

3

0

1

29

28

1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국립공원 주요 계곡과 해변을 찾는 탐방객에게 물놀이 안전사고에 대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이 최근 5년(2014년~2018년)간 여름철(7월~8월) 휴가기간 내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익사사고 8건을 분석한 결과, 음주 후 물놀이로 인한 익사가 4건(50%)으로 가장 많았다. 


[ 최근 5년간 전체 안전사고 현황 ]

(단위 : 명)

연도

총계

사 망

부상 등

소계

추락사

동사

익사

심장

돌연사

자연

재해

기타

소계

골절

/상처

탈진/

경련

총계

991

106

25

3

9

59

2

8

885

822

63

‘14

237

36

10

2

3

19

0

2

201

154

47

‘15

202

22

6

0

1

11

2

2

180

174

6

‘16

193

14

4

1

0

9

0

0

179

176

3

‘17

179

18

3

0

1

11

0

3

161

158

3

‘18

180

16

2

0

4

9

0

1

164

160

4



일반적으로 술을 마시면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혈관이 늘어나게 되는데 이 때 찬물에 들어가면 늘어났던 혈관이 급격하게 수축하여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마비가 발생할 수 있다. 

여름철 안전한 물놀이를 위해서는 금주는 물론 사전 준비운동과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 최근 5년간 국립공원 익사사고 현황 ]

일자

사무소

장소

성별

나이

사고사유

비고

‘14.7.1

지북

구룡계곡

41

용소부군에서 계곡 입수 후 사망(음주)

 

‘14.7.21

오대

소금강

계곡

40

소금강집단시설지구에서 계곡 입수 후 사망(음주)

 

‘14.7.28

월악

덕주계곡

55

일행과 계곡 입수 후 사망(음주)

 

‘15.8.15

속리

쌍곡계곡

48

다슬기 채취 중 사망

 

`17.7.9

설악

백담계곡

52

일행과 산행 중 계곡 입수 후 사망(음주)

 

‘18.7.23

태안

학암포해변

23

물이 차는 것으로 보고 육상으로 복귀 중 밀물에 휩쓸림

 

‘18.7.28

변산

하섬동쪽

54

조개채취 중 갯골에 빠짐

 

‘18.8.4

지북

달궁계곡

62

물놀이 금지구역에 출입

 

‘18.9.8

변산

하섬

64

조개채취 중 장화에 물이 들어가 갯벌에서 빠져나오지 못함.

 



국립공원 내 계곡은 수온이 낮고 깊이를 정확히 알 수 없다. 일부 구간의 경우 소용돌이 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에 물놀이는 계곡 가장자리 주변에서 해야 한다.

해변(해수욕장)의 경우 조수웅덩이, 이안류, 바다갈림길 등 위험요소와 밀물썰물 시간에 대한 정보도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또한 여름철에는 산악지형 상 갑작스러운 폭우나 소나기가 내릴 수 있기 때문에 기상상태를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호우주의보 등의 기상특보가 발효되면 물놀이를 즉시 중지하고 통제에 적극 따라야 한다.


[ 여름철 성수기 물놀이 사망사고 현황 ]

구분

물놀이 사망사고 현황(6~8)

’14

’15

’16

’17

’18

사고현황

사고건수()

158

23

33

34

36

32

전년대비(%)

-

-

+43.4

+3

+5.9

11

피해현황

사망자수()

165

24

36

35

37

33

전년대비(%)

-

-

+50.0

2.7

+5.7

10.8

사망원인

안전부주의

36

6

6

9

8

7

수영미숙

51

12

10

10

9

10

음주수영

28

3

9

6

6

4

파도급류

22

3

7

8

2

2

기구전복

16

-

2

1

8

5

기타

12

-

2

1

4

5



국립공원공단은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태안해안, 지리산 등 전국 21개 국립공원의 주요 해변과 계곡 등 173곳을 중점관리 대상으로 선정하고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중점관리 대상지역에는 안전사고 취약시간 대인 오후에 순찰 인력이 집중 배치되며 입수통제 그물망, 안전선, 튜브 등 구조장비의 설치를 비롯해 탐방객 통제와 안전수칙 홍보물이 비치된다. 

양해승 국립공원공단 재난안전처장은 “국립공원에서 안전하고 즐거운 휴가를 보내기 위해서는 정해진 곳에서만 물놀이를 해야한다”라며, “음주 후 물놀이 금지 및 구명조끼와 같은 안전장비 착용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 여름철 물놀이 10대 안전수칙

○ 수영을 하기 전에는 손, 발 등의 경련을 방지하기 위해 반드시 준비운동을 하고 구명조끼를 착용한다.
○ 물에 처음 들어가기 전 심장에서 먼 부분부터(다리, 팔, 얼굴,  가슴 등의 순서) 물을 적신 후 들어간다.
○ 수영 중 몸에 소름이 돋고 피부가 당겨질 때에는 몸을 따뜻하게 감싸고 휴식을 취한다.
    ※ 이 경우는 다리에 쥐가 나거나 근육에 경련이 일어나 상당히 위험한 경우가 많으므로 특히 주의한다.
○ 물의 깊이는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갑자기 깊어지는 곳은 특히 위험하다.
○ 구조 경험이 없는 사람은 안전구조 이전에 무모한 구조를 삼가해야 한다.
○ 물에 빠진 사람을 발견하면 주위에 소리쳐 알리고(즉시 119에 신고) 구조에 자신이 없으면 함부로 물속에 뛰어 들지 않는다.
○ 수영에 자신이 있더라도 가급적 주위의 물건들(튜브스티로폼,  장대 등)을 이용한 안전구조를 한다.
○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을 때나, 몹시 배가 고프거나 식사 후에는 수영을 하지 않는다.
○ 자신의 수영능력을 과신하여 무리한 행동을 하지 않는다.
○ 장시간 계속 수영하지 않으며, 호수나 강에서는 혼자 수영하지 않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