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27.9℃
  • 흐림대전 23.7℃
  • 대구 22.1℃
  • 울산 21.5℃
  • 광주 24.7℃
  • 부산 21.8℃
  • 흐림고창 25.0℃
  • 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5.5℃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3.8℃
  • 구름많음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1.6℃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medical advice

위암, 짜고 맵게 먹는 한국인에 취약해



대한민국 암 발생 1위인 위암



우리나라에서 발생 빈도도, 사망률도 높은 암이 있다. 특히 한국인에게 유독 취약한 암이 있다면 바로 위암이다.

2017년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우리나라에서는 21만4,701건의 암이 발생했는데, 그 중 위암은 남녀를 합쳐서 2만9,207건으로 전체 암 발생의 13.6%로 1위를 차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60대가 26.9%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26.2%, 50대가 22.6%의 순이었다.

이처럼 한국인에게 위암이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유전보다 맵고 짜게 먹는 우리 민족 고유의 식습관이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알려져 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위장관외과 김진조 교수의 도움말로 위암에 대해서 알아본다.




위점막세포가 지속적으로 자극 받아 위암 발생

위는 우리 몸에서 소화를 담당하는 핵심 기관이다. 식도를 거쳐 내려 온 음식물을 임시 저장하면서 장으로 천천히 전달하는 저장고 기능과 위액을 분비해 음식물을 잘게 부수고 분해해 장에서 영양분이 흡수되기 쉽도록 만드는 소화 기능을 한다.

또한 우리가 섭취한 음식물은 물론이고 이와 함께 유입된 각종 세균이나 유해물질과 가장 직접적으로 오랫동안 접촉하는 장기라고도 할 수 있다. 만약 이런 물질들이 지속적으로 공격해온다면 위는 약해질 수밖에 없다. 위암은 이러한 위 안쪽의 말랑말랑하고 매끄러운 점막에 생기는 암을 말한다. 위점막세포가 발암 물질에 지속적으로 노출되고 자극 받으면서 손상돼 발생하는 것이다.

위점막세포에서 발생하는 선암이 위암의 대부분을 차지하며, 림프조직에서 발생하는 림프종, 위의 신경‧근육 조직에서 발생하는 간질성 종양, 육종, 신경내분비암도 위암에 포함된다.


짜게 먹는 사람, 위암 발병 위험도 4.5배 높아

위암을 일으키는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밟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잘못된 식사습관이 위암 발병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짜고 매운 음식, 탄 음식, 훈제 음식, 뜨거운 음식이 위 점막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짠 음식을 많이 섭취한 사람은 적게 섭취한 사람보다 위암 발병 위험도가 4.5배 더 높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염분 섭취량은 꽤 높은 편이다. 한국인의 염분 섭취량은 세계보건기구의 하루 권장량인 5g 이하를 훨씬 초과하는 10g 정도에 달한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도 위암의 위험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헬리코박터균은 우리나라 사람의 50~60% 정도가 감염돼 있을 만큼 매우 흔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이 헬리코박터균을 발암물질로 분류한다. 위암 발생의 위험도를 2.8~6.0배 증가시키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만성위축성위염이 있거나 과거에 위수술을 한 경험이 있는 사람, 가족 중 2명 이상 위암 환자가 있는 사람은 위암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흡연, 폭음, 스트레스도 위암 발병과 연관성이 있다고 보고된다. 흡연자는 위암에 걸릴 확률이 비흡연자에 비해 2~3배 정도 높다.


40세 이후 2년에 한 번씩 위내시경 검사해야




위암은 사망률이 높은 암이기도 하지만 조기에 발견하면 5년 생존율이 약 90%에 이를 정도로 완치를 기대할 수도 있다. 따라서 위암 가족력이 있거나 속이 불편한 증상이 나타나면 위암을 의심해보는 것이 좋다.

위암 초기에는 증상이 거의 없기 때문에 검사에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궤양을 동반한 위암인 경우엔 초기에 속쓰림 증상이 있을 수 있다. 위암이 진행되면 복부 위쪽의 불쾌감과 팽만감, 소화불량, 식욕부진, 체중감소, 빈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심하면 구토, 출혈로 인한 토혈(피가 섞인 구토물)이나 혈변이 나타나며, 음식을 삼키기 힘든 연하곤란과 위장관 출혈이 있을 수 있다.

위암의 치료는 병의 진행정도에 따라 결정된다. 가장 기본적인 치료법은 수술이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위장관외과 김진조 교수는 “위암이 점막 안에 국한되어 있고 암세포의 분화도가 좋으면서 크기가 작은 경우에는 내시경으로 절제할 수 있다”며 “이 범위를 벗어난 위암부터 많이 진행된 진행성 위암까지는 암의 상태에 따라 위 일부(약 70%) 또는 전체를 절제한다”고 말했다.

최근 수술기법이 많이 발전해 예전처럼 배를 많이 절개하지 않아도 수술이 가능하다. 절개 없이 구멍을 뚫고 수술 도구를 넣어 진행하는 복강경 수술이나 로봇수술이 대표적이다. 출혈, 통증, 부작용이 적고 일상생활 복귀가 빨라 환자의 부담 또한 적다. 만약 다른 장기로 암이 전이된 위암이라면 수술은 어렵고 항암치료를 하며 경과를 관찰해야 한다.

위암을 예방하려면 건강한 식습관이 필수이다. 짠 음식이나 탄 고기와 생선은 피하고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한다. 흡연과 음주는 삼간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위장관외과 김진조 교수는 “위암을 조기 발견하려면 40세 이후부터 별다른 증상이 없더라고 1~2년에 한 번은 위내시경을 꾸준히 받고 혹시 증상이 나타난다면 암 때문인지, 다른 질환 때문인지 전문의의 진단이 꼭 필요하다”며 “또한 위암을 예방하려면 식생활 개선은 필수다. 부모가 평소에 잘못된 식습관을 가지면 아이들 또한 그대로 영향을 받기 때문에 본인은 물론 자녀들의 위암 발병을 막기 위해서라도 식생활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