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4 (화)

  • 맑음동두천 27.0℃
  • 맑음강릉 25.0℃
  • 구름조금서울 26.7℃
  • 맑음대전 27.8℃
  • 구름조금대구 29.8℃
  • 맑음울산 28.6℃
  • 맑음광주 28.4℃
  • 구름조금부산 29.4℃
  • 맑음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8.3℃
  • 맑음강화 26.4℃
  • 맑음보은 26.9℃
  • 구름조금금산 27.9℃
  • 맑음강진군 28.7℃
  • 구름조금경주시 29.7℃
  • 맑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세계조산학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지부 국제 심포지엄 성료

8월 31일-9월 1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

“조산 예방을 위한 세계적 연구 프로젝트 앞장”
120명의 조산 전문가 참석해 조산 예방과 치료에 관해 열띤 토론



세계조산학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지부(Preterm birth International Collaborative, PREBIC, 회장: 김영주 이화여대 의과대학 산부인과 교수)가 지난 8월 31일과 9월 1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한 국제 심포지엄이 성황리에 끝났다.

이번 국제 심포지엄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미국, 영국, 중국, 호주, 일본, 인도 등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산부인과 의사와 관련 분야 과학자 등 조산 분야 전문가 12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조산의 원인과 진단 그리고 치료에 관한 최신 지견을 두고 열띤 토론을 나눴고, 향후 조산 예방을 위한 연구 프로젝트를 위해 각국의 전문가들이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김영주 회장은 “이번 국제 심포지엄은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지역의 조산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예방과 치료에 대해 심도 있게 이야기할 수 있어 그 의미가 크다”면서 “오고간 다양한 의견과 연구를 바탕으로 세계적인 조산 연구를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세계조산학회는 지난 2003년 설립, 전 세계의 관련 의사 및 과학자들이 모인 단체로 매년 회장 국가에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2017년 세계조산학회가 중국 하이난에서 열리면서 처음으로 세계조산학회-아세아오세아니아지부가 창립되면서 김영주 교수가 초대 회장으로 취임되어 이번에 처음으로 국제학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게 되었다. 

■ 사진 설명
지난 8월 31일과 9월 1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된 세계조산학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지부 국지 심포지엄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에서 6번째가 김영주 회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