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4 (금)

  • 흐림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7.4℃
  • 흐림서울 20.5℃
  • 흐림대전 20.5℃
  • 흐림대구 20.9℃
  • 울산 21.0℃
  • 광주 19.9℃
  • 부산 20.7℃
  • 흐림고창 20.3℃
  • 박무제주 23.1℃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18.3℃
  • 흐림금산 18.8℃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THE CULTURE

존 로엔가드 John Loengard 사진전

한미사진미술관 8월 25일-10월 20일, 20층 제 3갤러리

CELEBRATING THE NEGATIVE

한미사진미술관은 오는 8월 25일부터 10월 20일까지 8주간 20층 제 3갤러리에서 존 로엔가드(1934~ )의 전설적인 사진 프로젝트 Celebrating the Negative를 소개한다. 



1961년부터 1978년까지 『라이프』지의 사진편집자로, 이후 2000년까지 해당 잡지의 선임기자로 지냈던 로엔가드는 만 레이, 에드워드 웨스턴, 워커 에반스, 앙리 카르티에-브레송, 리처드 애버던과 같은 19, 20세기 전설적인 사진가들이 촬영한 사진이미지들의 네거티브 필름들을 추적하여 이를 촬영하는 프로젝트를 1970년대 후반부터 1994년까지 근 20년간 지속했다.



사진가들의 서재 어딘가에 깊숙이 감춰져 공개된 적 없던 필름이 빛 앞에서 하나의 아름다운 오브제로 드러나는 순간. 이 순간이 로엔가드가 일관되게 카메라 셔터를 누른 순간이다. 그는 이 프로젝트 안에서 네거티브 필름을 하나의 매력적인 오브제로 삼고, 시각적인 아름다움과 더불어 필름이 지닌 예술성과 고유한 가치를 최대한 보여주고자 했다.

로엔가드의 사진 속에서 라이트박스의 흰 빛을 배경으로 그 속에 디테일을 가감 없이 드러내는 필름은 이렇게 오롯이 세상에 존재하고 있었음을 설파하기라도 하듯 사진의 중심화면을 장악한다.

“나는 이 필름들이 처음으로 봉투에서 꺼내져 빛 앞에 놓이는 순간, 
그 위용을 사진에 담고 싶었다. 
내 사진 속에서 필름을 다루는 누군가의 손짓, 제스처는 필름 속 이미지와 맞물리며 
미묘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적어도 나의 생각은 그렇다.”

“I wanted to catch the moment when the negative first came out of its envelope and was shown with pride. 
How people touched the negative played subtly against the image on the film itself. 
At least, I felt this was so.”

-존 로엔가드-





일명 ‘필름에 대한 오마주’라 할 수 있는 로엔가드의 이 프로젝트는 디지털 시대가 밀어낸 사진의 아날로그 기술과 형식, 그 중심에 서있는 네거티브 필름의 예술적 가치와 고유성을 일깨우고자 하는 작가의 야심 찬 의도가 반영된 것이다. 

로엔가드가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70년대 후반부터 80, 90년대 당시 미국은 디지털 기술의 빠른 유입으로 네거티브 필름이 점차 진부한 산업품 취급을 받던 시기였다. 그러한 상황에 대한 불편함과 회의감을 꽤나 노골적으로 드러낸 로엔가드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자신의 입장과 생각을 명확히 밝힌다. 



근 25년이 지난 현재 이 시점에 네거티브 필름의 하향세에 당황한 기색을 보이는 작가가 다소 시대에 뒤쳐진 듯 보이지만 현재에도 어딘가 어둠 안에 고이 보관되어 있을 네거티브 필름의 존재를 인식하고, 그에 대한 가치, 보존과 관련된 이슈를 재고하는 일은 여전히 시의적절하다.


“필름은 삶의 한 순간이자 나에게 모든 것이다”
“It’s a moment in your life and everything.” 

-듀안 마이클-




총 40점으로 구성된 본 전시에서는 각 사진들과 함께 촬영 당시의 상황을 상세히 소개하는 패널이 함께 걸려 관람객들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더불어 전시 기간 동안 연계 교육 프로그램이 대상 별로 진행되어 전시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흥미를 도모할 계획이다. 

존 로엔가드의 Celebrating the Negative 프로젝트를 소개한 사진집은 프로젝트가 완성된 1994년, 뉴욕 Arcade Publishing에서 출판된 바 있다.



작가 약력

1934년 뉴욕에서 태어난 존 로엔가드는 하버드 대학 재학 당시부터 대학신문 『하버드 크림슨』에서 활동하던 유망한 사진가였다. 학생 신분으로 『라이프』지로부터 코트만 코드에 좌초된 선박 사진촬영을 의뢰받기도 했다. 비록 당시 사진은 잡지에 실리지 못했지만 이 작업은 이후 『라이프』지와 오래도록 이어질 인연을 시작하는 계기가 되었다.



대학 졸업 후 로엔가드는 1961년 『라이프』지에 입사하기 전까지 5년 동안 프리랜서 사진가로 활동했다. 『라이프』지에 게재한 더 셰이커, 조지아 오키프에 관한 사진 에세이를 비롯해 로엔가드가 촬영한 사진 상당수는 여전히 고전으로 여겨진다.

1972년, 『라이프』지가 주간 발행을 중단하였을 때 로엔가드는 10회 동안 연2회씩 발행했던 『라이프』지 특별판의 사진 편집자로 참여했고, 동시에 1973년 『피플』 매거진의 기획부터 1974년 발행 후 처음 3개월동안 사진 편집자로서 함께하였다. 1978년에는 『라이프』지가 월간 잡지로 재발행되는 것에 큰 역할을 하였고, 1987년까지 이 잡지의 사진 편집자로 재직하였다. 그가 이끌었던 1986년 『라이프』지는 미국 잡지 편집자 협회가 수여하는 ‘Excellence in Photography’을 발간 이후 처음 수상했다.



2000년까지 선임기자로 『라이프』지에서 활동한 로엔가드는 2004년 ‘타임’사가 주관하는 ‘평생 공로상’의 5번째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1987년부터 8권의 책을 집필하였고, 다양한 공공 출판물에 프리랜서로 참여하며 뉴욕 소재의 국제 사진 센터와 뉴 스쿨 대학원에서 강연을 하였다. 또한 지방 곳곳에서 열리는 워크숍에서 강연자로도 활동했다. 2005년 『아메리칸 포토 매거진』은 그를 ‘사진 분야에 영향력 있는 100인’으로 선정했다.

뉴욕에 소재한 국제 사진 센터(ICP)와 James Danziger 갤러리 그리고 George Eastman House를 비롯해 로스 앤젤러스에Apex 갤러리, 렝신터에 위치한 켄터키대학 미술관, 그리고 투손에 Etherton 갤러리에서 전시를 하였다. 또한, National Portrait Gallery, Center for Creative Photography,  ICP와 Vassar Art 갤러리에 그의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