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8.7℃
  • 구름많음강릉 23.8℃
  • 구름많음서울 31.3℃
  • 구름많음대전 31.9℃
  • 구름많음대구 29.9℃
  • 소나기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30.8℃
  • 흐림부산 28.7℃
  • 구름조금고창 28.4℃
  • 구름조금제주 29.5℃
  • 구름조금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30.8℃
  • 구름조금강진군 29.9℃
  • 구름많음경주시 28.4℃
  • 흐림거제 29.6℃
기상청 제공

메디컬뷰티

감추고 싶은 세 가지 질환… ‘남이 알까 무서워’

발톱무좀, 치질, 탈모 등 초기에 적극적인 치료로 효과적인 증상 개선 가능해

주변 시선 때문에 ‘낫고는 싶지만, 치료는 나중에’, 
질환 방치하는 사람들 많아
발톱무좀, 치질, 탈모 등 초기에 적극적인 치료로 효과적인 증상 개선 가능해



옛말에 병은 소문을 내야 빨리 낫는다는 말이 있다. 질환을 드러내놓고 치료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다양한 조언을 얻고 치료할 기회를 빨리 접할 수 있기 때문이지만 주변의 시선 때문에 소문 내길 꺼리는 병이다. 

감추면 더 큰 병이 되는 질환과 그 예방 및 치료법을 알아본다.




감추고 싶은 발톱무좀, 효과 입증된 전문 치료제로 내년 여름엔 자신있게

연일 지속되는 폭염에 온열질환 환자가 전국적으로 폭증하고 있는 가운데, 더욱 고통받는 사람들이 바로 ‘발톱무좀’ 환자들이다. 

발톱무좀 환자들은 변색, 갈라짐, 두꺼워짐 등으로 발톱이 변형되는 증상이 있어 이를 감추기 위해 시원한 샌들보다 운동화나 앞이 막힌 신발을 선택한다.

손발톱무좀은 단순히 미용상의 문제로 취급되기도 했지만, 최근 다방면에서 삶의 질에 영향을 준다는 연구들이 있다.



대한의진균학회가 발톱무좀 환자 53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발톱 무좀이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설문 결과, 약 80%가 ‘발톱 무좀 때문에 마음이 상한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들의 잦은 하이힐과 스타킹, 부츠 착용은 발톱무좀을 유발하는 곰팡이균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을 만든다. 대부분의 여성들이 무좀으로 발톱이 변형되면 부끄럽게 생각해 일단 감추거나 일시적인 증상으로 여겨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증상을 악화시킬 뿐만 아니라 다른 신체 부위나 타인에게 전염될 수 있어 초기에 적극적인 치료가 중요하다.

손발톱무좀 발병 초기 또는 병변 범위가 50% 이하일 경우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한국메나리니풀케어는 임상을 통해 치료 3개월 후 환자군 77%에서 무좀균이 검출되지 않는 등 손발톱무좀 개선 효과를 입증했다. 또한 풀케어만의 다국적 특허기술로 두껍고 딱딱한 손발톱에도 약물이 강하게 흡착 및 침투해 기존 치료제들과 달리 사용 전 손발톱을 갈아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였다.

통상적으로 손발톱무좀 완치까지 손톱은 6개월, 발톱은 9~12개월이 걸리는데 이때 꾸준히 치료 해야만 완치가 가능하다. 이에 풀케어는‘Everyday 풀케어’ 애플리케이션의 알람기능 및 전문의와의 1:1 상담기능 등을 통해 환자가 스스로 꾸준한 치료를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말 못 할 고민, 치질…부끄럽게 여기지 말고 서둘러 치료해야


치질 또는 치핵으로 불리는 항문 질환으로 항문 주변의 혈관과 조직이 돌출되거나 출혈되는 증상이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연간 치료를 받은 환자는 약 63만명으로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앓고 있는 질환이다.



치질이 발병하는 원인으로는 오래 앉아 있는 습관, 변비, 과음, 임신과 출산 등 항문 혈관을 확장시키는 자세나 생활태도가 대표적이다. 


치질을 부끄럽게 여기거나 치료 시 환부 노출이 두려워 증상이 악화될 때까지 방치하는 환자가 많은데, 초기에 병원을 찾으면 간단한 치료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초기 치질 치료 시 보존적 치료를 통해 증상개선이 가능하다. 보존적 치료에는 충분한 식이섬유와 수분을 섭취하는 식사요법,올바른 배변습관, 약물요법, 온수좌욕 등이 있다.



보존적 치료방법만으로 치료가 어렵다면 수술을 진행할 수 있다. 최근 수술기법의 발달로 기존의 수술 후 통증, 긴 회복 기간의 부담을 줄였다. 



수술 후에는 예후를 좋게 하기 위해 피로가 쌓이지 않도록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2030 젊은층 탈모 공포증 심해, 초기에 적극적인 치료 중요



일반적으로 탈모는 중년 이상의 남성에게 많이 생기거나 유전적 요인으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지만,  최근 스트레스, 음주, 흡연, 잦은 야근, 불규칙적인 식습관 등 환경적인 요인에 의해 2~30대 젊은 층에게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




건강보험공단 자료에 의하면 탈모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는 환자의 48.8%가 2~30대며, 20대 이상 성인 남성 약 300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99.4%가 ‘탈모를 염려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같은 탈모공포증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탈모치료에 나서는 이들은 많지 않은 편이다.  탈모에 대한 부정적 시선과 편견때문에 당장 눈에 보이는 탈모 증상을 감추기 위해 모자, 흑채, 가발 등을 사용하는 사람이 많은데, 이는 두피 건강을 해쳐 나중에 약물이나 모발이식을 하더라도 예후가 좋지 않을 수 있다. 

탈모를 이기려면 근본적인 치료가 중요하다. 요즘같이 폭염이 계속될 때는 자외선으로 인한 두피손상을 막기 위해 저녁에 머리를 감는 것이 좋고, 지나친 음주와 흡연을 삼가고, 모발 성장에 도움이 되는 콩, 미역, 다시마 등을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최근에는 확실한 탈모 치료를 위해서 병원을 찾아 모발 이식 등 현실적인 방법을 찾는 이들도 늘고 있다.



 

풀케어®(Fulcare®)에 대하여

한국메나리니의 풀케어 네일라카는 2013년 출시 이후 현재까지 국내 판매 1위의 손발톱무좀 치료제다.1 풀케어만의 다국적 특허기술2로 갈거나 닦아낼 필요없이 하루 1번 간편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풀케어는 국내에서 시판중인 친수성 네일라카 중 유일하게 임상결과를 통해 우수한 효과를 입증한 손발톱무좀 치료제로서, 임상 결과 치료 시작 후 3개월만에 환자군 77%에서 무좀균이 검출되지 않아 효과를 입증했다.3 

풀케어는 간편하게 브러시를 이용해 질환 부위에 용액을 바르면 되므로 장기간 치료를 요하는 손발톱 무좀 질환 환자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풀케어 네일라카는 현재 약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한국메나리니에 대하여

한국메나리니는 129년의 역사를 가진 이탈리아 다국적 제약사 메나리니(The Menarini Group)의 한국 법인으로 2013년 3월 공식 출범했다. 

한국메나리니는 심혈관질환, 남성 건강, 종양/특수 질환, 알레르기/호흡기 질환, 피부질환 등의 치료제와 컨슈머 헬스 관련 제품 군을 핵심 사업 분야로 하고 있다. 

한국메나리니의 주요 제품으로는 손발톱 무좀치료제 ‘풀케어®네일라카’를 비롯해 세계 최초의 경구용 조루치료제 ‘프릴리지’, 순환기 베타차단제 ‘네비레트’ ACE 차단제 ‘조페닐’ 등이 있다.


References
1. IMS Sales Audit, Antifungals Dermatological market by 4Q 2015 MAT
2. 등록특허 2003-0036637
3. R Baren, A Tosti, An innovative water-soluble biopolymer improves efficacy of ciclopirox nail lacquer in the management of onychomycosis, JEADV 2009, 23, 773-781



배너
배너